대구 이월드 놀이기구에 다리 절단… "극한직업에도 소개되더니"

 
 
기사공유
사진='이월드' 누리집 캡처
대구에 있는 놀이공원에서 20대 직원이 놀이기구에 끼어 다리가 절단되는 사고가 났다. 

지난 16일 오후 6시52분께 대구시 달서구의 놀이공원인 이월드에서 근무하던 A(24)씨가 허리케인 열차에 다리가 끼어 절단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현장에 출동한 119 구급대원들은 A씨의 다리를 지혈한 뒤 수지접합 전문 병원으로 옮겼다.

사고가 난 허리케인 열차는 고공에서 360도로 빠르게 회전하는 놀이기구다. 경찰이 다른 직원을 조사한 바에 따르면 A씨는 출발하는 열차 맨 뒷칸에 매달려 있다가 탑승지점에 뛰어 내리던 중 사고가 났다. 경찰은 놀이공원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 중이다. 

한편 지난 14일 EBS '극한직업'에서는 이월드 놀이공원 24시를 취재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탑승객들의 안전을 위해 103M 놀이기구 위를 올라가는 직원들의 모습과 불꽃놀이를 위해 약 4000개의 화약을 8시간 동안 설치하는 직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52상승 11.1718:03 09/20
  • 코스닥 : 649.07상승 3.3618:03 09/20
  • 원달러 : 1188.00하락 5.618:03 09/20
  • 두바이유 : 64.28하락 0.1218:03 09/20
  • 금 : 64.28상승 1.0518:03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