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가' 노현정, 5개월 만에 근황 포착… 단아한 미모 여전

 
 
기사공유
노현정 전 KBS 아나운서의 근황이 5개월 만에 공개됐다.

노 전 아나운서는 16일 오후 7시께 서울 종로구 청운동에 위치한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옛 자택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이날 다른 현대가 가족들과 함께 정 명예회장의 부인 고 변중석 여사의 12주기 제사에 참석했다. 앞서 지난 3월엔 정 명예회장의 18주기 제사에 참석하면서 모습을 드러낸 바 있다.

이날 흰색 저고리에 밝은 하늘색 한복을 걸친 그녀는 베이지색 클러치백을 든 단아한 차림으로 정 명예회장의 자택으로 들어갔다.

KBS 29기 공채 아나운서로 활발히 활동하던 노 전 아나운서는 지난 2006년 정대선 사장과 깜짝 결혼을 발표했다. 그는 결혼과 동시에 방송 활동을 중단했다. 가정생활에 전념하며 현대가 경조사 때에만 모습을 보이고 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52상승 11.1723:59 09/20
  • 코스닥 : 649.07상승 3.3623:59 09/20
  • 원달러 : 1188.00하락 5.623:59 09/20
  • 두바이유 : 64.28하락 0.1223:59 09/20
  • 금 : 64.28상승 1.0523:59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