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러간' 유방 보형물 희귀암, 국내 첫 환자 발생… 2만명 이식자 어쩌나

 
 
기사공유
사진은 본 기사와 무관/사진=뉴시스
유방 보형물을 이식받은 뒤 희귀암이 발생한 환자가 국내에서 처음 확인됐다.  문제가 된 보형물은 글로벌 제약회사 엘러간의 거친 표면 유방보형물인 ‘BIOCELL Textured’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엘러간사 보형물과 관련한 국내 첫 희귀암 발생 사례로 최종 확인했다고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7~8년 전  ‘BIOCELL Textured’ 보형물을 넣는 확대술을 받은 40대 여성 환자 A씨는 최근 한 쪽 가슴이 심하게 부어 병원을 찾았다. A씨는 '유방 보형물 연관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이란 진단을 받았다. 면역 체계와 관련한 희귀암의 한 종류다. 

유방 보형물 ‘BIOCELL Textured’는 다른 보형물보다 표면이 거칠어 피부에 잘 안착하는 특징이 있는데, 미국 FDA는 이 제품의 희귀암 발생 위험이 다른 제품보다 6배 높다며 제품 회수를 요청했다. 국내에서도 지난달부터 회수 중이다. 

한편 해당 보형물을 이식한 사람은 약 2만명으로 추정된다. 식약처에 따르면 국내에서는 최근 3년간 이 제품 2만 9천여 개가 일선 의료기관에 유통됐다. 가슴 한쪽에만 이식하거나 유통 중 파손 등의 변수를 감안할 때 국내에서 약 2만명의 여성이 이 보형물을 이식했을 것이라는 게 식약처의 추정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병원과 의사들에게는 해당 보형물 이식을 중단하고, 남아있는 물량은 업체에 반품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0.73상승 8.418:03 09/18
  • 코스닥 : 645.12상승 0.8418:03 09/18
  • 원달러 : 1191.30상승 0.618:03 09/18
  • 두바이유 : 64.55하락 4.4718:03 09/18
  • 금 : 67.53상승 3.6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