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사옥' 압수수색… 상습도박 혐의 본격수사

 
 
기사공유
양현석 전 YG 대표./사진=뉴스1
경찰이 17일 오전 양현석 전 YG 대표와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의 전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사옥을 압수수색 중으로 알려졌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7일 오전 9시부터 서울 마포구 합정동에 있는 YG 사옥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다만 양 전 대표의 자택은 압수수색에 포함되지 않았다.

이번 압수수색은 양 전 대표 등의 상습도박 혐의에 대한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진행하고 있다. 경찰은 앞서 양 전 대표와 승리의 해외 원정도박 의혹에 대한 혐의점을 포착해 정식 입건해 수사를 벌여왔다. 양 전 대표는 해외 원정도박뿐 아니라 무등록 외환거래인 환치기를 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경찰은 양 전 대표와 관련한 첩보를 입수한 뒤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자금 흐름 등 금융정보를 넘겨받아 분석 중이다.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4.39상승 4.0410:15 09/20
  • 코스닥 : 649.96상승 4.2510:15 09/20
  • 원달러 : 1193.80상승 0.210:15 09/20
  • 두바이유 : 64.40상승 0.810:15 09/20
  • 금 : 63.23하락 0.0710:15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