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1위부터 10위까지 '연봉킹'은 누구

 
 
기사공유
올해 상반기 증권가 고액연봉자 순위. /사진=각사 반기보고서

올해 상반기 증권업계 연봉킹은 24억3000만원을 받은 김진영 하이투자증권 부사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등록된 주요 증권사의 상반기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김 부사장은 상반기 중 급여와 상여로 각각 1억2500만원, 23억원을 받았다. 상여는 2015~2017년 성과급 이연분에 지난해 성과급이 포함된 금액이다.

2위는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부회장으로 19억4436만원을 수령했다. 급여와 상여가 각각 2억7940만원, 16억6496만원이다.

3위는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17억7200만원)이 차지했다. 최 수석부회장은 상반기 급여 7억6900만원, 상여 10억200만원을 받았다.

이병주 리딩투자증권 전무는 16억6900만원으로 4위에 올랐고 황웨이청 유안타증권 기타비상무이사가 16억3000만원을 받아 5위 내에 들었다.

메리츠종금증권의 최희문 대표이사는 15억9727만원을 받았다.

여은석 메리츠종금증권 전무가 15억6358만원을 수령했고 김남구 한투증권 부회장은 15억5839만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유창수 유진투자증권 대표이사가 15억5000만원을 수령한 것으로 집계됐다.

홍원식 이베스트투자증권 전 대표이사는 미지급 이연성과급 명목으로 15억2900만원을 받아 상위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이밖에 이어룡 대신증권 회장은 13억3100만원,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이사는 12억9300만원을 수령했다.

김해준 교보증권 대표이사는 7억9420만원을, 고원종 DB금융투자 대표이사는 7억6700만원, KTB투자증권 이병철 대표이사 7억5000만원,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대표이사는 7억3524만원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김익래 키움증권 회장은 5억9494만원,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대표이사는 5억1600만원을 받았다.

파생상품 설계와 운용의 강자로 통하는 미래에셋대우의 김연추 상무보와 김성락 부사장은 성과급 없이 급여만 가각 15억1900만원, 12억6100만원 받으면서 고액연봉자 타이틀을 차지했다. 이들은 지난해 한국투자증권을 퇴사하고 미래에셋대우로 이직해 성과급은 없었지만 파격적인 높은 급여로 보상받았다.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8.18상승 8.9813:14 09/16
  • 코스닥 : 636.27상승 5.913:14 09/16
  • 원달러 : 1184.30하락 6.713:14 09/16
  • 두바이유 : 60.22하락 0.1613:14 09/16
  • 금 : 58.36하락 0.9613:14 09/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