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안재현, 권태기로 이혼 원해”… 폭로한 문자 내용은?

 
 
기사공유
배우 안재현(왼쪽)과 구혜선. /사진=뉴시스 DB
배우 구혜선(35)이 남편인 모델 출신 배우 안재현(32)이 이혼을 원한다고 주장하며 주고 받은 문자메시지를 폭로했다.

구혜선은 18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고 합니다. (다음주에 남편 측으로부터 보도기사를 낸다고 하여 전혀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립니다. 진실되기를 바라며)”라는 글을 게재하며 ‘사랑해 구혜선. 사랑해 구혜선’이라는 손 글씨가 적힌 사진을 올렸다.

이어 구혜선은 다시 같은날 오전 인스타그램에 안재현과 주고받은 문자메시지 내용을 올렸다. 해당 내용은 “어머니가 충격을 받으셔서 건강 상태가 매우 좋지 않아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죄송합니다”라는 내용의 글이 포함됐다.

해당 게시물은 “이미 그저께, 3일 전에 당신이 준 합의서랑 언론에 올릴 글 다음주에 내겠다고 tvN ‘신서유기’ 측이랑 이야기를 나눈 상황이다”라는 안재현으로 추정되는 인물의 문자메시지로 시작한다.

이어 “다음주 아니고 엄마 상태보고, 나에게 ‘신서유기’가 내 엄마 상태보다 중요하지 않지”라는 구혜선으로 추정되는 인물의 답장이 이어진다.
구혜선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문자메시지. /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그러자 “이미 합의된 거고 서류만 남았다. 지금 의미가 없는 만남인 것 같고 예정대로 진행하고 만날게 어머니는. 내가 통화 안 드린 것도 아니고”라고 답했고 “만나기로 했다며. 만나면 연락 줘. 결혼할 때 설득했던 것처럼 이혼에 대한 설득도 책임지고 해주세요. 서류 정리는 어려운 게 아니니”라며 “내 엄마보다 일이 먼저라고? 이런 괘씸한 이야기가 어딨어”라는 반박이 이어진다.

또 “어머니는 통화로 이야기 나누겠다. 직접 뵙고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어요”라는 답장에 “그래도 책임져야지. 인정사정없이 굴면 나도 가만있지 않을거야. 직접 만나서 사죄드려. 결혼할 때 했던 말들 책임지지 못한 것에 대해서. 일이 뭐가 중요해. 내 엄마보다 중요하다면 나 정말 참지 않을거야”라고 경고했다.

한편 구혜선과 안재현은 2015년 방영된 드라마 KBS 2TV ‘블러드’를 통해 연인으로 발전했고 다음해 결혼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36상승 1.0110:37 09/20
  • 코스닥 : 646.66상승 0.9510:37 09/20
  • 원달러 : 1193.40하락 0.210:37 09/20
  • 두바이유 : 64.40상승 0.810:37 09/20
  • 금 : 63.23하락 0.0710:37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