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시티·토트넘 2-2 무승부… 손흥민은 징계로 결장

 
 
기사공유
토트넘이 디펜딩 챔피언 맨체스터 시티와 무승부를 기록했다. /사진=뉴스1(로이터)
토트넘이 디펜딩 챔피언 맨체스터 시티와 무승부를 거뒀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막바지 당한 퇴장 징계 여파로 결장했다.

토트넘은 18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경기장에서 열린 2019-2020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 맨체스터 시티와의 경기에서 2-2로 비겼다.

시즌 개막 라운드에서 나란히 승리를 신고했던 두 팀은 1승1무를 기록하게 됐다. 똑같이 승점 1점씩을 나눠가진 경기였지만 양쪽이 무승무를 받아들일 느낌은 사뭇 달랐을 것으로 보인다. 맨시티는 무려 30개의 슈팅을 시도하는 맹공 속에서 거둔 답답한 무승부였던 반면 토트넘은 단 3개의 슈팅으로 2골을 뽑아내며 승점 1점을 챙겨서다.

맨시티가 전반 20분 스털링의 헤딩 선제골로 기선을 제압하자 토트넘은 3분 뒤 라멜라의 동점골로 균형을 맞췄다. 라멜라의 이 슈팅이 전반전 토트넘의 유일한 슈팅이었다.

맨시티는 전반 35분 데 브라위너의 크로스를 아게로가 또 헤딩 슈팅으로 마무리하면서 다시 앞서 나갔고 이후에도 맹공으로 토트넘을 압박했지만 토트넘은 또 한 번의 ‘원샷원킬’로 맨시티 팬들을 좌절시켰다.

포체티노 감독은 후반 11분 모우라를 투입했다. 모우라는 필드를 밟자마자 펼쳐진 코너킥 상황에서 헤딩 슈팅으로 동점골을 작렬시켰다. 이는 투입된 지 19초만의 득점.  결국 2-2 스코어가 경기 종료 때까지 유지되면서 양 팀은 승점 1점씩을 챙겼다.

한편 지난 시즌 37라운드에서 퇴장을 당해 3경기 출정정지 징계를 받은 손흥민은 개막전에 이어 이날도 결장했다. 손흥민은 오는 26일 기성용의 소속팀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3라운드부터 출전할 수 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9.20상승 17.1218:03 09/11
  • 코스닥 : 630.37상승 7.1218:03 09/11
  • 원달러 : 1191.00하락 2.318:03 09/11
  • 두바이유 : 60.22하락 0.1618:03 09/11
  • 금 : 60.89상승 0.7718:03 09/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