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안재현에 “괘씸해”…미우새·신서유기는 멘붕

 
 
기사공유
구혜선(왼쪽)과 안재현. /사진=뉴스1 DB
배우 구혜선(35)이 남편 안재현(32)과의 불화를 언급하며 “(남편이)이혼을 원한다”고 주장한 가운데 두 사람이 출연한 미운 우리 새끼(미우새)와 신서유기 측은 멘붕에 빠졌다.

구혜선은 18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이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고 합니다. (다음주에 남편 측으로부터 보도기사를 낸다고 하여 전혀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립니다. 진실되기를 바라며)”라는 글과 함께 안재현으로 추정되는 인물과 대화를 나눈 문자메시지를 공개했다.

해당 문자메시지가 공개되자 두 사람이 출연한 프로그램인 미우새와 신서유기 측은 고민에 빠졌다.

미우새의 경우 최근 구혜선이 출연해 녹화를 마쳤으며 며칠 전 안재현과의 첫 키스 에피소드 등을 담은 방송 내용이 언론을 통해 공개돼 시청자들에게 달달함을 자아낸 바 있다. 이런 상황에서 두 사람의 불화설이 대두 돼 이미 녹화를 마친 구혜선의 출연 분량을 그대로 방송하기 힘든 상황.

현재 미우새 측은 상황을 지켜보며 방송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안재현이 출연할 것으로 알려진 신서유기 역시 멘붕이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역시 구혜선과의 달달한 신혼생활을 지속적으로 언급하며 인기를 얻은 데다 독특한 매력을 뽐내며 멤버들과 화합을 이룬 안재현이 구혜선과의 불화설에 휩싸이자 역시 방송 출연이 힘들 전망이다.

구혜선이 공개한 문자메시지에 따르면 안재현으로 추정되는 인물은 “3일 전에 당신이 준 합의서랑 언론에 올릴 글 다음주에 내겠다고 tvN ‘신서유기’ 측이랑 이야기를 나눈 상황”이라고 보냈다.

이에 구혜선은 “다음 주 아니고, 엄마 상태보고. 결혼할 때 설득했던 것처럼 이혼에 대한 설득도 책임지고 해주세요. 서류 정리는 어려운 게 아니니”라며 “내 엄마보다 일이 먼저라고? 이런 괘씸한 이야기가 어딨어”라고 답장했다.

한편 구혜선과 안재현은 2015년 방영된 드라마 KBS 2TV ‘블러드’를 통해 연인으로 발전했고 이듬해 결혼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2.33상승 0.1118:01 09/17
  • 코스닥 : 644.28상승 5.6918:01 09/17
  • 원달러 : 1190.70상승 7.618:01 09/17
  • 두바이유 : 69.02상승 8.818:01 09/17
  • 금 : 63.88상승 5.5218:01 09/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