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서거 10주기] 이해찬 “민주주의·인권·평화·혁신의 족적 따라야”

 
 
기사공유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문희상(왼쪽부터)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롯한 여야 지도부. /사진=뉴스1 허경 기자
“김대중 전 대통령의 민주주의, 인권, 평화, 통합, 혁신의 족적을 따라야 한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이날 오전 서울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김대중(DJ)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서 추모사를 통해 “김 전 대통령에 대한 그리움과 애틋함이 사무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김 전 대통령이 한국 현대사에서 남긴 업적, 삶의 족적은 위대한 것”이라며 김 전 대통령의 주요 업적을 설명했다.

그는 “김 전 대통령은 위대한 민주투사이자 정치가였다”며 “민주주의, 인권, 평화, 통합의 사상을 투철한 실천으로 세계평화와 민주주의를 한 단계 끌어올렸다”고 평가했다.

이어 “김 전 대통령은 제게 정치적 스승이었다”며 “김 전 대통령이 후세까지 오래도록 모든 사람의 스승으로 숭앙되는 덕과 학문이 높은 사람을 뜻하는 백세지사(百世之師)”라고 치켜세웠다.

이 대표는 “김 전 대통령의 반듯한 족적을 저와 민주당은 뒤따를 것”이라며 “김 전 대통령이 걸었던 민주, 인권, 평화, 통합, 혁신의 길이 이 나라가 걸어야 할 길”이라고 강조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9.20상승 17.1218:03 09/11
  • 코스닥 : 630.37상승 7.1218:03 09/11
  • 원달러 : 1191.00하락 2.318:03 09/11
  • 두바이유 : 60.22하락 0.1618:03 09/11
  • 금 : 60.89상승 0.7718:03 09/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