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문재인정부는 실패했고 개선의지 없다”… 장외투쟁 재개 선언

 
 
기사공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뉴시스 박진희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정부를 향해 다시 비난의 칼을 빼들었다. 문재인 정부는 실패했고 스스로 개선의지도 없어 보이기 때문에 이전과는 전혀 다른 강력한 투쟁을 시작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18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 같은 황 대표의 입장을 발표했다.

황 대표는 입장문을 통해 “문재인 정권의 국정농단과 대한민국 파괴가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경제는 파탄에 이르렀고 민생은 도탄에 빠졌으며 안보 붕괴로 국민의 안전과 생명조차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런 위기 상황을 방치할 수 없다고 판단해 지난 광복절을 앞두고 대국민 담화를 통해 문 대통령에게 국정 대전환 요청을 한 바 있다”며 “하지만 지난 광복절 경축사를 봐도 끝내 마이동풍이었다. 문 대통령은 또 다시 국민의 목소리를 철저하게 외면하고 말았다”고 비판했다.

특히 황 대표는 장외투쟁 재개를 선언하며 “국민과 함께 하는 가열찬 투쟁을 통해 이 정권의 폭정을 멈출 수밖에 없다”며 “그것이 지금 국민과 역사가 우리 당에 요구하는 시대적 소명이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황 대표는 오는 24일 광화문에서 열릴 집회도 예고했다. 그는 “국민의 경고를 문 대통령에게 직접 전달하기 위해 오는 24일 광화문에서 구국집회를 열겠다”며 “이 정권의 국정파탄과 인사농단을 규탄하는 ‘대한민국 살리기 집회’”라고 설명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52상승 11.1723:59 09/20
  • 코스닥 : 649.07상승 3.3623:59 09/20
  • 원달러 : 1188.00하락 5.623:59 09/20
  • 두바이유 : 64.28하락 0.1223:59 09/20
  • 금 : 64.28상승 1.0523:59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