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판 도깨비 우려?… ‘호텔 델루나’ 시청률 동시간대 1위

 
 
기사공유
tvN 주말드라마 ‘호텔델루나’ 11회. /사진=호텔델루나 캡처
tvN 주말드라마 ‘호텔 델루나’가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오르며 ‘여자판 도깨비’ 우려를 불식시켰다.

18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밤 9시에 방송된 ‘호텔 델루나’ 11회는 유료가입가구 기준 전국시청률 8.6%를 기록하며 전부보다 1.4%포인트 떨어졌지만 지상파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는 ‘장만월’(이지은)에게 ‘구찬성’(여진구)을 잃을 수 있다는 두려움이 생기며 월령수가 낙화했다.

찬성의 집에서 찬성을 기다리던 만월 앞에 ‘넷째 마고신’(서이숙)이 나타났고 만월에게 잃을 것이 생겼다는 마고신에게 만월은 꽃이 지는 것 따위는 두렵지 않다고 맞섰다.

꽃을 피운 자를 잃으면서 두려움을 갖게 됐을 때 월령수 꽃이 진다는 마고신의 말에 만월은 자신의 소멸이 아닌 찬성을 잃는 것이 두려움이란 사실을 깨달으면서 월령수 꽃이 떨어졌다.

마지막 장면에서는 찬성이 연쇄살인범 ‘설지원’(이다윗)을 만나면서 긴장을 높였다.

한편 ‘호텔 델루나’ 12회는 18일 밤 9시에 방송된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73하락 1.4910:52 09/17
  • 코스닥 : 642.81상승 4.2210:52 09/17
  • 원달러 : 1187.40상승 4.310:52 09/17
  • 두바이유 : 69.02상승 8.810:52 09/17
  • 금 : 63.88상승 5.5210:52 09/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