템파베이 최지만, 3경기 만에 안타… 팀은 연장 13회 끝내기 승

 
 
기사공유
템파베이 레이스의 최지만. /사진=뉴스1(로이터)
최지만(28·탬파베이 레이스)이 3경기 만에 안타를 때리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최지만은 1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경기에 5번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최지만은 앞선 2경기에서 무안타에 그쳤지만 이날 안타를 때라며 분위기 반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최지만은 2회말 첫 타석에서 3루수 땅볼에 그쳤고 5회말에는 선두타자로 나왔지만 3루수 플라이로 물러났다.

이후 0-0이던 7회말 무사 1루에서 타석에 나온 최지만은 우중간 안타를 치고 출루했다. 하지만 이후 후속타 불발로 득점에는 실패했다.

최지만은 9회말 2루수 땅볼에 그쳤고 경기는 연장전에 돌입했다. 최지만은 연장 12회말 다시 타석에 나왔찌만 삼진으로 물러났다.

이날 1안타를 친 최지만의 타율은 0.258에서 0.257로 소폭 하락했다.

한편 탬파베이는 연장 13회말 터진 마이클 브로소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다. 2연패를 끊어낸 탬파베이는 72승52패를 기록하며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2위 자리를 지켰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52상승 11.1723:59 09/20
  • 코스닥 : 649.07상승 3.3623:59 09/20
  • 원달러 : 1188.00하락 5.623:59 09/20
  • 두바이유 : 64.28하락 0.1223:59 09/20
  • 금 : 64.28상승 1.0523:59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