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안재현이 타인에게 나를 욕해 배신감… 가정은 지키고 싶다”

 
 
기사공유
배우 안재현(왼쪽)과 구혜선. /사진=뉴시스 DB
배우 구혜선이 남편 안재현과의 이혼 여부에 대해 가정을 지키고 싶다는 의사를 재차 드러냈다.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가 구혜선과 남편 안재현의 불화에 대해 “최근 협의 이혼을 결정했다”고 밝힌 가운데 구혜선이 이를 다시 반박한 것.

구혜선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 공식 보도자료가 오고 갈 것을 예상해 어제 급히 내용을 올렸습니다”라며 소속사의 공식 입장을 반박했다.

그는 “(남편이)타인에게 저를 욕한 것을 보고 배신감에 이혼 이야기는 오고 갔으나 아직 사인하고 합의한 상황은 전혀 아닙니다. 저와는 상의되지 않은 보도입니다. 저는 가정을 지키고 싶습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구혜선은 문자 메시지를 추가로 공개했다. 그는 “통화 중이네. 전화 줘”라고 보낸 뒤 “이 시간에도 계속 통화 중이네. 오늘 이사님 만나 이야기 했는데 당신이 대표님한테 내가 대표님과 당신이 나를 욕한 카톡을 읽은 것. 이로써 부부와 회사와의 신뢰가 훼손됐다는 것에 대하여 이야기 전달했다고 들었어. 회사에서 우리 이혼 문제 처리하는 거 옳지 않은 것 같아. 그리고 나도 원하면 계약 해지해 주시겠다고 해서 내가 회사를 나가는 게 맞을 것 같다. 나가면 바로 이혼 소문 날거니까 나도 당신 원하는 대로 바로 이혼 하려고 해. 그런대 내가 회사도 나가고, 이혼을 하면 일이 없게 되니 용인집 잔금 입금해줘. 그리고 변호사님들과 이 약속들 적어서 이혼 조정하자. 사유는 이전과 같아. 당신의 변심. 신뢰 훼손. 그리고 나는 그 사실을 받아들이겠다라고 사실대로 말하기. 잔금 입금해주기”라는 내용이다.
구혜선이 추가로 공개한 문자메시지. /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앞서 구혜선은 같은날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고 합니다. (다음주에 남편 측으로부터 보도기사를 낸다고 하여 전혀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립니다. 진실되기를 바라며)”라는 글과 함께 안재현으로 추정되는 인물과 나눈 문자메시지를 공개했다.

한편 구혜선과 안재현은 2015년 방영된 드라마 KBS 2TV ‘블러드’를 통해 연인으로 발전했고 이듬해년 결혼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52상승 11.1723:59 09/20
  • 코스닥 : 649.07상승 3.3623:59 09/20
  • 원달러 : 1188.00하락 5.623:59 09/20
  • 두바이유 : 64.28하락 0.1223:59 09/20
  • 금 : 64.28상승 1.0523:59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