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논란 정면돌파 의지… “조금의 괴리는 인정, 절차는 적법”

 
 
기사공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진=뉴시스 추상철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 정면 돌파 의지를 피력했다. 국민 정서상 조금의 괴리는 인정하지만 절차상 적법했다는 주장.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18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조 후보자에게 직접 전화해서 이 같은 말을 들었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변인에 따르면 조 후보자는 “그동안의 여러 의혹들을 다 설명할 수 있다”며 “모든 절차는 적법하게 이뤄졌다”고 강조했다.

앞서 야권은 조 후보자에 대해 사모펀드 74억원 투자약정 논란을 비롯해 조 후보자 부인의 부동산 위장매매 의혹, 조 후보자 친동생의 위장이혼 및 채무변제 회피 의혹 등을 제기하며 사퇴를 종용했다.

현 상황에 대해 박 원내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의 행태는 충분히 예견됐다고 본다”며 “돌아가신 선친이나 10년 전에 이혼한 동생 부부까지 위장 이혼이 아니냐는 식으로 소문을 퍼뜨려 나가는 것은 인사청문회의 폐단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비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55상승 1.210:43 09/20
  • 코스닥 : 646.81상승 1.110:43 09/20
  • 원달러 : 1193.70상승 0.110:43 09/20
  • 두바이유 : 64.40상승 0.810:43 09/20
  • 금 : 63.23하락 0.0710:43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