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몸통 토막 살인’ 피의자 “억울하다”

 
 
기사공유
영장심사 출석하는 ‘한강 토막 살인’ 사건의 피의자. /사진=뉴스1 민경석 기자
일명 ‘한강 몸통 토막살인’ 사건의 피의자인 모텔 종업원 A씨(39)가 “피해자가 먼저 시비를 걸었다”고 항변하며 억울해 했다.

A씨는 18일 오후 4시 의정부지법 고양지원에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며 취재진 앞에 서 “상대방이 주먹으로 먼저 치고 반말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자세한 말씀은 못 드리지만 제가 다른 데로 가라고 했는데도”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A씨는 “피해자에게 미안한 마음이 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고 곧바로 법정으로 향했다.

한편 사건을 수사중인 고양경찰서는 전날인 17일 A씨에 대해 살인과 사체손괴, 사체유기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지난 8일 서울시 구로구의 한 모텔에서 잠들어 있는 투숙객 B씨(32)를 둔기로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뒤 12일 새벽 자전거를 타고 한강에 유기한 혐의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52상승 11.1718:03 09/20
  • 코스닥 : 649.07상승 3.3618:03 09/20
  • 원달러 : 1188.00하락 5.618:03 09/20
  • 두바이유 : 64.28하락 0.1218:03 09/20
  • 금 : 64.28상승 1.0518:03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