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몸통 토막 살인’ 피의자 “다음 생에 또 그러면 너 또 죽는다”

 
 
기사공유
영장심사 출석하는 ‘한강 토막 살인’ 사건의 피의자. /사진=뉴스1 민경석 기자
“다음 생에 또 그러면 너 또 죽는다.”

일명 한강 몸통 토막 살인’ 사건의 피의자인 모텔 종업원 A씨(39)가 섬뜩한 말을 남겼다.

A씨는 18일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후 취재진 앞에서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 다음 생애에 또 그러면 너 또 죽는다”고 말해 경악케 했다.

영장실질심사를 받으러 들어가면서 “피해자가 먼저 시비를 걸었다”고 항변하며 억울해 했던 모습과는 대조적이다.

A씨는 이날 오후 4시 의정부지법 고양지원에서 구속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았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지난 8일 모텔에 투숙한 피해자 B씨(32)가 모텔비 4만원을 나중에 준다며 안 주려 하고 처음부터 반말을 해 기분이 나빠 B씨가 잠들기를 기다렸다가 객실에 몰래 들어가 둔기로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뒤 한강에 유기했다”고 진술했다.

한편 이날 A씨에 대한 영장심사는 20분 만에 종료됐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52상승 11.1718:03 09/20
  • 코스닥 : 649.07상승 3.3618:03 09/20
  • 원달러 : 1188.00하락 5.618:03 09/20
  • 두바이유 : 64.28하락 0.1218:03 09/20
  • 금 : 64.28상승 1.0518:03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