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 전후 수분 보충엔 가벼운 맛의 스포츠음료와 데일리 수분음료가 제격!

 
 
기사공유
라이프 스타일이나 개인의 건강 상태에 따라 맞춤 운동을 찾는 사람이 늘고 있다. 건강 관리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자신에게 맞는 운동을 찾는 것인데, 전문가들은 운동량만큼 식단도 각별히 신경써야 균형 있는 몸 관리를 할 수 있다고 조언한다. 

단기간 체중 감량을 위해 무리하게 식단을 조절할 경우 영양 결핍 문제나 근손실이 발생할 수 있으며, 일반식을 섭취했을 때 체중이 원상태로 돌아오는 ‘요요현상’을 겪기도 해서다. 

따라서 운동 전후로는 충분한 수분을 섭취해 운동 중 탈수를 예방하고, 단백질이 풍부한 음식으로 영양을 더해주는 것이 좋다. 

운동 중에는 땀으로 급격한 수분 손실이 일어날 수 있어 운동 전후로 충분한 수분 섭취가 중요하다. 일반적으로 운동 전에는 500~600㎖, 운동 중에는 15분마다 120~150㎖의 수분을 섭취하는 것이 권장된다. 맹물을 마시기 꺼려진다면 가벼운 맛에 전해질, 미네랄 등이 풍부한 스포츠음료나 깔끔한 향과 맛의 차음료를 마셔주는 것이 좋다.

코카-콜라사의 스포츠음료 브랜드 ‘파워에이드’는 땀으로 배출되기 쉬운 나트륨 이온(Na+)과 칼륨 이온(K+), 칼슘 이온(Ca++), 마그네슘(Mg++)을 빠르게 보충할 수 있는 전해질 밸런스 시스템(ION4)이 특징이며, 비타민B(B3, B5, B6)도 함유하고 있다. 

특히 240㎖ 캔 제품은 한 손에 들어오는 크기로 야외 스포츠 활동 중에도 간편하게 마실 수 있다. 또한 저칼로리(24㎉/240㎖) 제품으로 열량 부담 없이 즐기기 좋다. 캔 제품 패키지에는 마라톤과 농구 등 스포츠 선수의 역동적인 모습을 담아 재미를 더했다. 최근 영국 프리미어리그에서 활약 중인 축구선수 손흥민(토트넘)을 파워에이드 모델로 발탁하고 ‘파워의 끝에서 파워가 시작된다’는 브랜드 이미지를 전파하고 있다.

웅진식품 ‘자색으로 잘빠진 옥수수수염차’는 기존 옥수수수염차에 자색옥수수를 더한 제품이다. 안데스 산맥에서 생산되는 페루산 자색옥수수를 원료로 사용했다. 항산화 효과로 노화 방지를 돕는 안토시아닌 성분이 함유돼 있다. 

자색옥수수에 몸 붓기 해소와 이뇨 작용에 탁월한 옥수수수염이 더해져 더욱 진하고 구수한 맛을 즐기며 수분 보충이 가능하다.

코카-콜라사가 새롭게 선보인 ‘토레타! 로즈힙워터’는 500ml 기준 32kcal로 저칼로리 수분보충음료다. 피부 미용과 건강에 관심이 높은 젊은 소비자층을 위해 ‘맑고 투명하게 빛나는 수분’이라는 콘셉트로 로즈힙 추출물이 함유된 것이 특징이다. 

로즈힙 추출물의 상큼한 맛으로 일상에서 부담 없이 마실 수 있으며, 수분이 손실되기 쉬운 무더위로부터 건강을 관리할 수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8.65상승 6.818:01 12/09
  • 코스닥 : 627.86하락 0.2418:01 12/09
  • 원달러 : 1189.90상승 0.318:01 12/09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9
  • 금 : 63.02상승 0.2918:01 12/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