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안재현 부부, 인터뷰 재조명 "사랑 믿지 않는다"

 
 
기사공유
구혜선 안재현 부부. /사진=장동규 기자

구혜선이 결혼 후 진행한 언론인터뷰가 재조명 되고 있다. 지난 18일 구혜선은 남편 안재현과 소속사 문보미 HB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자신에 대해 험담했다고 폭로했다.

구혜선은 이날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두 사람이 협의 이혼하기로 결정했다’는 내용을 담은 소속사 측의 공식입장을 반박하며 “타인에게 저를 욕한 것을 보고 배신감에 이혼 이야기는 오고 갔으나 아직 사인하고 합의한 상황은 전혀 아니다. 저와는 상의 되지 않은 보도”라고 밝히며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공개된 메시지에 따르면, 구혜선은 “오늘 이사님 만나 이야기했는데 당신이 대표님한테 내가 대표님과 당신이 나를 욕한 카톡을 읽은 것. 이로써 부부와 회사와의 신뢰가 훼손됐다는 것에 대하여 이야기 전달했다고 들었어”라며 “회사에서 우리 이혼 문제 처리하는 거 옳지 않은 것 같아”라고 했다.

한편 구혜선은 연애할 때 안재현에 대해 때 묻지 않은 사람이었다고 털어놨다. 안재현은 ‘더이상 이별을 감당할 힘이 없다’는 구혜선을 설득했고 두 사람은 결혼하며 부부의 연을 맺게 됐다.

신인이었던 안재현에게 ‘구혜선 남편’이라는 꼬리표가 붙었지만, 이후 그는 드라마, 예능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갔다. 구혜선은 결혼 후 성장하고 있는 안재현을 보며 뿌듯해 했다.

안재현의 설득은 결혼 이후에도 계속 됐다. 구혜선은 ‘신혼일기’ 출연을 망설였지만, 안재현의 설득 끝에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 구혜선은 당시 “남편은 이 프로그램이 추억으로 남을 거라 했고, 나는 기록이 될 것 같다 했다”며 “좋은 방향으로 설득해 결국 출연하게 됐다”고 말했다.

구혜선은 실제로 남편 안재현을 끊임없이 배려했다. 안재현의 소속사와 전속계약을 맺게 된 것도 안재현의 제안이었다. 그는 자신이 하는 일이 남편에게 피해가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생각 때문에 소속사를 옮기게 된 것이다.

최근 소설을 발간한 후 구혜선은 썸랩과의 인터뷰에서 “안재현은 설렘이 중요한 사람이고, 저는 설레면 싫다”며 “서로 속이 편해진 다음 결혼했다. 안재현은 나 설레고 싶다고 하면 저는 봄이라서 그래 날씨 때문이야라고 한다. 우리에겐 설렘이 아닌 신뢰가 있다”며 안재현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구혜선은 결혼 후 달라진 점에 대해 “안재현은 편안해졌고, 저는 기복이 생겼다. 안재현과 나는 서운한 순간도 다르고 자유로운 순간도 다르다. 그가 변하다 보니 제가 서운해지더라. 남편은 뭔가 같이하는 걸 좋아하는 사람이다. 저는 혼자 하는 걸 좋아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또한 자신이 생각하는 사랑에 대해 “사랑이 다 이해하는 것인 줄 알았지만, 이제는 사랑을 믿지 않는다. 사랑이란 건 모르겠고 저는 저를 믿기 때문에 별 문제 없다. 그러면 사랑이 형성된다”고 말했다.

구혜선은 안재현과 어떤 부부로 남길 바라냐는 질문에 “쇼윈도 부부는 되지 말자는 이야기를 한다”며 “물론 결혼생활은 둘의 문제라는 성격이 더 강하기 때문에 타인의 눈 때문에 인위적인 삶을 살지 말자 다짐한다”고 말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9.20상승 17.1223:59 09/11
  • 코스닥 : 630.37상승 7.1223:59 09/11
  • 원달러 : 1191.00하락 2.323:59 09/11
  • 두바이유 : 60.22하락 0.1623:59 09/11
  • 금 : 60.89상승 0.7723:59 09/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