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창원에 근로자맞춤형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공급

 
 
기사공유
근로자맞춤형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사업구조. /자료=LH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19일 경상남도와 창원 국가산단에 근로자맞춤형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창원 국가산단은 올 2월 반월시화 국가산단과 함께 정부의 스마트 선도 산업단지로 선정된 곳으로 ‘모든 경제주체가 행복한 산단’이라는 비전을 달성하기 위해 근로자 12만7000여명의 정주여건 개선이 주요 사안으로 떠올랐다.

이에 LH와 경남도는 근로자들이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창원산단 인근에 LH가 보유한 공공택지를 활용해 근로자맞춤형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을 공급하는 데 협력하기로 했다.

협약에 따라 경남도는 근로자맞춤형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각종 행정사항을 지원하며 LH는 보유한 공공택지를 근로자맞춤형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사업용지로 공급할 계획이다.

근로자들은 시세의 95% 이하의 저렴한 임대료로 8년간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기 때문에 주거비 부담을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8.25상승 9.0512:37 09/16
  • 코스닥 : 634.49상승 4.1212:37 09/16
  • 원달러 : 1183.50하락 7.512:37 09/16
  • 두바이유 : 60.22하락 0.1612:37 09/16
  • 금 : 58.36하락 0.9612:37 09/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