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LG화학 상대 배터리 특허침해로 美 법원에 맞소송 방침

 
 
기사공유
/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이 미국에서 LG화학을 상대로 한 배터리 특허침해 소송을 제기한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이르면 이달 말이나 다음달 초 미국에서 LG화학을 상대로 배터리 특허침해 소송을 제기할 방침”이라고 19일 밝혔다.

이는 LG화학이 지난 4월 미국에서 SK이노베이션을 영업비밀 침해로 제소한 데 대한 맞대응이다.

앞서 LG화학은 지난 4월 말 미국 ITC와 미국 델라웨어주 지방법원에 각각 SK이노베이션이 배터리 기술과 관련 영업비밀을 침해했다는 내용의 소송을 제기했다.

특정 리튬이온 배터리, 배터리셀, 배터리모듈, 배터리팩, 배터리부품 및 이를 만들기 위한 제조공정이 영업비밀을 침해당했으며 이는 미국 관세법 위반이라는 게 LG화학 측의 주장이다.

이에 대해 SK이노베이션은 근거없는 발목잡기라며 지난 6월 국내법원에 LG화학을 상대로 명예훼손 손해배상을 청구하고 “법적 조치를 포함한 추가 조치가 계속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이번 미국 소송 추진은 당시 경고한 ‘추가 조치’의 일환이라는 게 SK이노베이션의 설명이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LG화학이 제기한 소송에 대해 미국 ITC가 지난 5월 조사개시를 결정했지만 두달이 넘도록 디스커버리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이는 LG화학의 특허소송이 근거없는 압박용이라는 점을 방증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디스커버리는 소송 상대방에 증거 자료가 될 만한 문서를 요구하고 이를 살펴볼 수 있도록 한 일종의 증거제시제도이다. 증거를 내지 않거나 몰래 증거를 인멸할 경우 소송 중지, 증거 사용 금지 등의 제재를 받는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일본의 수출규제 등으로 우리나라 배터리산업 생태계 보호 등이 중요해진 상황에서 이 같은 일이 발생해 안타깝다”며 “LG화학이 근거없는 소송을 강행하는 이상 SK이노베이션도 강력한 대응을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2.22상승 13.0215:30 09/16
  • 코스닥 : 638.59상승 8.2215:30 09/16
  • 원달러 : 1183.10하락 7.915:30 09/16
  • 두바이유 : 60.22하락 0.1615:30 09/16
  • 금 : 58.36하락 0.9615:30 09/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