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일본 경제공사 초치…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관련 항의

 
 
기사공유
16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규탄 한일 공동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이 도쿄 올림픽 취소를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미·일 제국주의 반대 아시아공동행동(AWC)은 이 자리에서 "일본의 후쿠시마 핵 참사 진상공개와 대책 마련을 촉구하며, 도쿄 올림픽을 취소하고 오염수 방류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사진=뉴스1

외교부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계획과 관련해 주한일본대사관 경제공사를 초치하고 강력 항의했다. 

권세중 기후환경과학외교국장은 이날 오전 니시나가 도모후미 주한일본대사관 경제공사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초치해 정부 입장을 담은 구술서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술서에는 오염수 해양방출에 대한 보도 및 국제환경단체의 주장과 관련, 사실 관계 확인 및 향후 처리계획 등에 대한 일본 정부의 공식적인 답변을 요청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또 향후 일본 정부가 국제사회에도 후쿠시마 원전 처리 계획 등을 포함한 제반 대책을 보다 투명하고 구체적으로 설명해 줄 것을 요청하는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권세중 국장은 이와 관련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가 인근국인 대한민국 국민의 건강과 안전은 물론, 주변 해양 생태계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하는 방안을 한일 양국이 함께 모색해나갈 것을 제안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3일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출 문제와 관련해 일본 정부의 입장과 투명한 정보 공개를 적극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또 이미 일본측에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의 태평양 방류와 관련해 우려를 전달하고 이 문제에 대한 협의를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김인철 대변인은 "정부는 지난해 8월 일본의 오염수 해양방출 계획에 대한 정보를 최초로 입수했으며 같은해 10월 일본 측에 우려와 요청 사항을 담은 입장서를 전달하면서 관련 논의를 진행해 나가자고 제안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에 따라 정부는 여러 양자회의 등 계기에 일본 측에 관련 설명을 요구해 왔다"며 "올해 1월 그린피스 보고서 발표 이후에도 일본의 투명한 정보 공유와 관련 협의 등을 지속 요구해왔다"고 덧붙였다.

또 김 대변인은 "이에 대해 일본 측은 후쿠시마 오염수 관련 최종 처리방안과 시기는 아직 검토 중이며, 오염수 현황 및 향후 처리계획 등에 대해서는 향후 국제사회에 성실히 설명하겠다는 기본 입장만을 알려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1월 그린피스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 현장 실태 조사 보고서를 통해 "일본 정부가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100만톤 이상을 보관하고 있다"며 "이를 정화하는 데 실패해 이를 바다에 방출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2.22상승 13.0215:30 09/16
  • 코스닥 : 638.59상승 8.2215:30 09/16
  • 원달러 : 1183.10하락 7.915:30 09/16
  • 두바이유 : 60.22하락 0.1615:30 09/16
  • 금 : 58.36하락 0.9615:30 09/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