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그라이슨, 가을 숲에서 영감받은 '19 A/W 컬렉션' 출시 및 에디토리얼 공개

 
 
기사공유

뉴욕 핸드백 디자이너 브랜드 ‘조이그라이슨(JOY GRYSON)’이 2019 A/W 컬렉션 출시와 함께 함께 새로운 2019 Autumn 에디토리얼을 공개했다.

image

조이그라이슨의 2019 A/W 컬렉션은 전 생애에 걸쳐 자연과의 깊은 교감을 표현하며 자연의 장엄한 모습을 사진에 담아온 풍경 사진작가 안셀 애덤스의 ‘어텀 포레스트(Autumn Forest)’ 작품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됐다. 가을 숲에서 느낄 수 있는 풍부한 색감과 서사적인 풍경을 새로운 시즌 컬러인 메이플, 세피아 그린, 마룬, 보르도 등 뉴트럴 컬러로 표현했다.

image

이번 시즌에는 2019 SS 베스트 셀러 아멜리아와 루비 라인의 확장, 클레어의 이태리 크록 버전인 클레어 럭스 외에 지지, 로즈, 키이라, 케이든의 NEW 라인을 선보이며 조이그라이슨만의 우아하면서 타임리스한 클래식 무드를 더했다.

image

조이그라이슨 2019 Autumn 에디토리얼 슬로건은 ‘Refined Origin (절제된 우아함의 기원)’으로 자연의 고요함을 통해 마음의 평정과 균형에 가치를 부여한 절제된 우아함의 기원을 담아냈다. 빠르게 변하는 시대 속에서 시간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아름다움의 기원에 대한 질문을 던지며 타임리스 클래식의 가치와 강인하면서 유연함을 잃지 않는 Real Woman의 애티튜드 정서를 온전히 담아낸 아카이브를 선보인다.

image

조이그라이슨은 코치, 캘빈 클라인을 거쳐 마크 제이콥스 핸드백 & 액세서리 수석 디자이너를 역임한 세계적인 디자이너로 여성의 강인하고 주체적인 아름다움을 떠올리며 디자인을 한다. 뚜렷한 가치관, 유연한 마인드, 세련된 취향을 가진 여성을 위한 가방을 만들고 싶다는 그녀의 디자인 철학은 2019 Autumn / Winter 컬렉션에도 확연히 드러난다. 뉴욕 소호의 디자인 스튜디오에서 디자인을 하는 그녀는 뉴욕을 둘러싸고 있는 도시적인 풍광에 대조되는 도시속의 정원에서 영감을 받아 조이그라이슨만의 기하학적이고 모던한 분위기를 가진 제품을 탄생시켰다. 

image

 

image

사진제공. 조이그라이슨

 

  • 0%
  • 0%
  • 코스피 : 2070.73상승 8.418:03 09/18
  • 코스닥 : 645.12상승 0.8418:03 09/18
  • 원달러 : 1191.30상승 0.618:03 09/18
  • 두바이유 : 64.55하락 4.4718:03 09/18
  • 금 : 67.53상승 3.6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