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거주자외화예금 697억달러… 차익실현에 감소세 전환

 
 
기사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국내 외국환은행의 7월말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이 3개월 만에 감소세로 전환했다. 원/달러 환율 상승에 따른 차익실현 매물이 주된 요인으로 파악됐다.

19일 한국은행 ‘2019년 7월중 거주자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외국환은행 거주자외화예금 잔액은 전월 대비 7억1000만달러 줄어든 696억7000만달러를 기록했다.

거주자예금은 내국인, 국내기업, 국내 거주 외국인(6개월 이상), 국내 진출 외국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가리킨다.

7월 달러화예금 잔액은 전월 대비 3억달러, 엔화예금 잔액은 1억7000만달러 감소했다. 한은 관계자는 “원/달러, 원/엔 환율 상승에 따라 기업의 현물환 매도가 확대됐다”며 “일부 기업의 외화예금 증가로 감소폭은 제한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앞서 원/달러 환율은 지난 6~7월 1154.7원에서 1183.1원, 원/엔 환율은 같은기간 1072.4원에서 1090.1원으로 상승했다.

한편 은행별로는 국내은행 잔액이 전월대비 13억6000만달러 줄어든 591억8000만달러, 외은지점 잔액은 6억5000만달러 늘어난 104억9000만달러로 확인됐다. 기업예금 잔액은 5억5000만달러 감소한 551억2000만달러, 개인예금 잔액은 1억6000만달러 줄어든 145억5000만달러였다.
 

홍승우 hongkey86@mt.co.kr

머니S 증권팀 홍승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52상승 11.1718:03 09/20
  • 코스닥 : 649.07상승 3.3618:03 09/20
  • 원달러 : 1188.00하락 5.618:03 09/20
  • 두바이유 : 64.28하락 0.1218:03 09/20
  • 금 : 64.28상승 1.0518:03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