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생상품 공포' 8200억원 팔린 DLS·DLF… 원금도 날릴 위기

 
 
기사공유
/사진=머니S
해외금리 연계형 파생결합상품(DLS/DLF)에 대한 피해가 커지고 있다. 총 8224억원의 투자금(1인당 2억원 상당)이 DLS와 DLF에 몰려 대규모 손실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1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7일 기준 DLS는 8224억원(판매 잔액)어치가 팔렸다. 전체 판매잔액의 99%는 은행에서 DLS를 펀드(DLF)에 담아 사모펀드 형태로 고액 자산가에게 판매했다.

주로 우리은행(4012억원)과 KEB하나은행(3876억원)에서 팔렸다. 증권회사에서는 사모 DLS로 74억원어치가 판매됐다. 이 중 개인투자자(3654명)의 자금이 89%를 차지한다. 법인(188곳) 돈은 10%에 불과했다.

DLS는 금리나 환율, 국제유가 등을 기초자산으로 한 파생금융상품이다. 정해진 조건을 충족하면 약정한 수익률을 만기에 지급한다. 논란이 커진 건 DLS 기초자산인 국가의 채권금리가 예상을 깨고 급락하면서 ‘원금손실’ 구간에 진입했기 때문이다. 투자자는 최대 95% 이상 원금을 잃을 위기에 놓였다.

영국·미국의 CMS 금리가 하락하면서 이 가운데 5973억원(총액의 85.8%)이 손실구간에 진입했다. 만기까지 현재 금리가 유지된다고 가정한 예상 손실률은 56.2%로 나타났다. 영·미 CMS 연계 상품의 만기는 올해 492억원, 내년 6141억원, 2022년 325억원이다. 만기까지 금리가 반등하지 않는 한 손실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금리가 더 내려가면 손실률은 더 높아진다. 만기 때 두 기초자산 중 하나라도 0%가 되면 원금전액 손실(수익률 -100.0%)이다. 만기 쿠폰을 받으면 수익률이 -96.5%다.

독일 10년물 국채를 기초자산으로 한 1266억원은 이미 해당 금리가 -0.7% 아래로 내려가면서 원금전액 손실 구간에 진입한 상태다. 예상 손실률이 95.1%다. 독일국채 연계상품 만기는 올해 9~11월에 돌아온다. 1266억원 중 1255억원이 우리은행에서 판매된 DLF다.

이들 DLF·DLS는 우리은행이 4012억원으로 가장 많이 팔았고 그 뒤를 KEB하나은행 3876억원, 국민은행 252억원, 유안타증권 50억원, 미래에셋대우 13억원, NH투자증권 11억원 순이다.

금감원은 이들 상품이 불완전판매 소지가 있다고 보고 이달 중으로 해당 상품을 설계한 증권사, 판매한 은행, 상품 운용사 등을 대상으로 합동 검사할 계획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검사 핵심은 개별판매 건보다 은행 전반의 위법·부당한 업무행태와 리스크 관리를 엄중하게 했는지 여부"라며 "은행과 증권·자산운용사들의 이야기가 다를 수 있어 합동검사를 통해 'OEM 펀드' 등 사실관계를 파악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70상승 0.1818:03 09/23
  • 코스닥 : 645.01하락 4.0618:03 09/23
  • 원달러 : 1194.00상승 618:03 09/23
  • 두바이유 : 64.28하락 0.1218:03 09/23
  • 금 : 64.28상승 1.0518:03 09/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