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범곤 누구길래… 최단시간 최다살상으로 기네스북 오른 '의령 우순경'

 
 
기사공유
우범곤. /사진=머니투데이(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우범곤이 실시간검색어에 오르면서 화제다.

우범곤 순경 총기 난사사건은 지난 1982년 우범곤 순경이 경상남도 의령군 궁류면 궁류지서(지금의 궁류치안센터)에서 근무하던 중 총기를 난사해 62명을 살해하고 자살한 사건이다. 이는 최단시간 최다살상 기록으로 2011년 노르웨이의 아르네스 베링 브레이비크에 의해 경신되기 전까지 기네스북에 올랐었다. 

우범곤은 경찰관 임용 후 청와대에서 근무한 적도 있었지만, 인사 과정에서 탈락하며 1982년 의령군으로 좌천됐다. 평소 술버릇이 나빴던 우범곤은 이후 동거녀 전말순과 말다툼을 벌인 뒤 흥분 상태에서 우발적인 범행을 저질렀다고 알려졌다. 

당시 우범곤은 예비군 무기고에서 카빈 소총 2정, 실탄 180발, 수류탄 7발을 챙겨 나와 우체국 집배원과 전화 교환원을 살해해 외부와의 통신을 두절시켰다. 그 후 4개 마을을 돌며 총 62명을 살해했다. 이외에도 33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이 사건으로 당시 내무부 장관 서정화가 자진 사임하면서, 노태우 전 대통령이 내무부 장관으로 정치계에 입문한 계기가 되기도 했다. 

국내 최악의 총기 난사 사건으로 꼽히는 우범곤 순경 사건은 조재현 주연의 '얼굴'(1999년)이란 작품으로 한 차례 영화화된 바 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8.43상승 9.2313:16 09/16
  • 코스닥 : 636.35상승 5.9813:16 09/16
  • 원달러 : 1184.30하락 6.713:16 09/16
  • 두바이유 : 60.22하락 0.1613:16 09/16
  • 금 : 58.36하락 0.9613:16 09/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