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주, 높아진 수주 기대감에 강세… 대우조선해양 10%대 상승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조선주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19일 오후 2시34분 현재 전 거래일 대비 10.37% 오른 2만6600원에 거래되고 있다.

한국조선해양(7.11%), 현대미포조선(6.87%), 삼성중공업(6.78%), 한진중공업(1.38%) 등도 강세를 보이는 중이다.

이날 강세는 2분기 양호한 실적에 더해 수주 기대감이 높아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대우조선해양은 2분기 영업이익이 1948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5% 감소했지만 시장 예상치를 크게 웃돌았다. 올해 VL탱커 인도량이 16척으로 지난해(7척)에 비해 두 배 이상 증가한 것이 실적에 힘을 보탠 것으로 분석된다.

삼성중공업은 563억원의 영업손실을 내 적자폭이 전년보다 절반가량 축소됐다. 이날 삼성중공업은 오세아니아 지역 선주로부터 원유 운반선 10척, 7513억원 규모를 수주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현재까지 수주는 29척, 29억달러로 목표치의 54%에 달한다.

박무현 하나금융투자 애널리스트는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41척의 선박을 인도할 예정인데 이중 VL탱커는 16척, LNG선 17척으로 두 개 선종이 올해 선박 건조량의 대부분”이라며 “선박 건조일정을 고려하면 하반기 순차입금은 더욱 줄어들 것이고 영업 현금흐름 개선폭은 높아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장우진 jwj17@mt.co.kr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9.24상승 10.0412:47 09/16
  • 코스닥 : 635.80상승 5.4312:47 09/16
  • 원달러 : 1183.50하락 7.512:47 09/16
  • 두바이유 : 60.22하락 0.1612:47 09/16
  • 금 : 58.36하락 0.9612:47 09/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