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형건설사 공사현장 300개 불시 안전점검한다

 
 
기사공유
정부가 사망사고 발생이 잦은 대형건설사 공사현장 300개를 대상으로 연말까지 불시 점검을 시행한다. 추락사고 위험현장에 대한 집중 감독도 나선다.

국무조정실은 19일 고용노동부, 국토교통부, 지자체, 안전보건공단 및 시설안전공단 등과 함께 건설현장 사망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관계기관 합동 현장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지난해 114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사업비 120억원 이상의 현장에 대해 불시 점검을 나설 계획이다. 시공능력 평가상위 100개 업체 중 사고다발 건설사를 선정, 전체 현장을 점검한다.

중소규모 현장도 고용부 주관으로 10월까지 수시점검과 순찰이 이뤄진다. 사업비 120억원 미만 현장 3만여개를 대상으로 한다. 추락사고 위험이 높은 사업장 2200여개는 집중 감독을 실시한다.

적발된 사업장에 대해서는 행정·사법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행정안전부는 지자체 산업재해 사망사고 감소율을 '합동 평가지표'에 포함시켜 인센티브를 줄 계획이다.

한편 올 상반기 산업재해 사망자는 465명으로 전년동기 대비 38명(7.6%) 감소했다. 전체 산재 사망자 중 건설업 종사자는 지난해 9∼10월 기준 106명(22%) 발생했다.

정부 관계자는 "이번 점검으로 건설업계 전반의 안전의식을 높이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 /사진=머니투데이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0.69하락 1.4918:02 11/18
  • 코스닥 : 669.34상승 0.8318:02 11/18
  • 원달러 : 1164.50하락 2.118:02 11/18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2 11/18
  • 금 : 61.93하락 0.5418:02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