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폭발물 의심 신고… 현재 주변 통제 중

 
 
기사공유
국회의사당 전경. /사진=뉴스1

국회 인근에서 폭발물로 의심되는 물건이 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19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와 국회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20분쯤 서울 여의도 국회 6문과 7문 사이 건너편에서 폭발물로 의심되는 물체가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 물체는 어른 주먹 크기로 테이프로 감겨 있고, 전선줄이 밖으로 나와 있어 폭발물로 의심된다는 게 경찰 설명이다.

이날 오후 5시30분 경찰특공대 폭발물처리반(EOD)이 출동해 판독을 진행 중이며, 경찰과 소방이 출동해 주변을 통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폭발물로 의심되는 물체가 있다고 신고가 들어왔고, 현재 EOD에서 확인 중이다. 아직 결과는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52상승 11.1718:03 09/20
  • 코스닥 : 649.07상승 3.3618:03 09/20
  • 원달러 : 1188.00하락 5.618:03 09/20
  • 두바이유 : 64.28하락 0.1218:03 09/20
  • 금 : 64.28상승 1.0518:03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