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베"… 나경원 비난 아이디 신원 특정 '100명' 넘었다

 
 
기사공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경찰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고소한 누리꾼들의 신원을 특정하는 등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19일 “피의자를 특정하고 있고, 특정되는 대로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 6월 해당 아이디 170개를 모욕 혐의로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고소했다. 나 원내대표가 문제 삼은 기사는 지난해 12월11일 한국당 첫 여성 원내대표로 선출 기사다. 이 기사에는 나 원내대표를 ‘나베’로 지칭하는 등 일본과 연관해 비난하는 댓글이 다수 달렸다.

경찰은 비난 댓글을 단 아이디 170개 가운데 100명이 넘는 신원을 특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인적사항 확인된 것이 100명이 넘는다”며 “100명에 대해서는 관할 경찰서로 넘어갔다”고 말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2.22상승 13.0215:30 09/16
  • 코스닥 : 638.59상승 8.2215:30 09/16
  • 원달러 : 1183.10하락 7.915:30 09/16
  • 두바이유 : 60.22하락 0.1615:30 09/16
  • 금 : 58.36하락 0.9615:30 09/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