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첸나이, 인도서 판매부진에 생산중단

 
 
기사공유
현대자동차 양재사옥./사진=뉴시스DB
현대자동차 인도 첸나이공장이 현지에서 판매부진 여파로 생산을 일시 중단했다. 

19일 인도 현지 언론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첸나이공장은 공장을 멈추는 ‘NPD(No Production Days)’를 선언했다. 

엔진라인 등 전 부서에서 이뤄지는 이번 생산 중단은 재고 적체를 방지하는 차원에서 결정됐다. 지난 8월 10일부터 12일까지 첸나이 공장의 생산라인 가동을 중단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인도 첸나이 공장에서 지난 10일과 12일 메인 생산라인은 정상적으로 가동됐다”며 “엔진 생산물량 조정과 세부 일자는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감산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현대차의 생산 중단에 따라 현지 부품업체들도 생산을 줄이거나 가동을 중단할 예정이다. 일부 부품업는 고객사에 공문을 보내 원재료 주문과 인력 운용을 제한하는 계획을 공개했다. 

현재 인도에서는 현대차뿐 아니라 인도 자동차 시장 1위 업체인 마루티 스즈키, 타타 모터스, 마힌드라&마힌드라 등도 최근 자동차 시장 침체로 생산 중단에 들어갔다. 토요타 키를로스카도 16일과 17일 생산을 잠시 중단했는데, 낮은 자동차 수요와 생산시설 부지에 약 7000대의 차량이 재고로 적재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민준 minjun84@mt.co.kr

머니S 자동차 철강 조선 담당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2.22상승 13.0215:30 09/16
  • 코스닥 : 638.59상승 8.2215:30 09/16
  • 원달러 : 1183.10하락 7.915:30 09/16
  • 두바이유 : 60.22하락 0.1615:30 09/16
  • 금 : 58.36하락 0.9615:30 09/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