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한당 해체 동요' 가사 뭐길래… "요리보고 저리봐도 토착왜구"

 
 
기사공유
자유한국당.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은 19일 자당을 모욕하는 청소년들의 노랫말 영상이 확산되는 것에 대해 “어린이까지 정치선전도구로 이용하는 친북좌파단체를 규탄하고, 명예훼손 및 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소·고발한다”고 전했다.

당 미디어특별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16일 유튜브에 ‘자한당 해체 동요-만화 주제가 메들리’라는 제목으로 3분 분량의 동영상이 게시됐다. 해당 영상은 초등학생~중학생 연령대로 추정되는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한국당 해체를 요구하는 내용의 노래를 합창하는 모습이 담겼다.

노랫말 중에는 만화 ‘아기공룡 둘리’ 가사에서 차용해 “요리보고 조리보고 음음 자한당은 토착 왜구”라는 가사도 포함돼 있다.

또 “우리나라에 암처럼 기어든 왜구들, 자한당”, “진드기처럼 질기고 더러운 친일파, 자한당”이라는 내용도 있었다.

이 영상은 지난 14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2019 자주통일대회’ 행사에서 촬영된 것으로, 이 행사는 민주노총 등 52개 단체의 연합체인 민중공동행동이 개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한국당은 “친북좌파 단체가 제1야당에 대한 명백한 명예훼손 행위를 서슴지 않은 것은 물론 아직 뚜렷한 정치관, 정체성이 정립되지 않았다고 볼 수 있는 어린이, 청소년들까지 무분별하게 정치적 목적으로 이용했다는 점에서 경악을 금치 못할 지경”이라고 강조했다.

당은 또 “세계에서 유일하게 어린이들이 정치 행사와 외화벌이에 강제로 동원되는 나라가 바로 북한”이라며 “북한에서도 시급히 사라져야 할 아동의 정치 동원 행위가 바로 이곳 대한민국 한복판에서 버젓이 행해지고 있는데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061.20상승 1212:49 09/16
  • 코스닥 : 636.06상승 5.6912:49 09/16
  • 원달러 : 1183.50하락 7.512:49 09/16
  • 두바이유 : 60.22하락 0.1612:49 09/16
  • 금 : 58.36하락 0.9612:49 09/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