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도심 분양시장 강세가 뚜렷한 이유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지역. /사진=뉴시스 DB
올해 분양시장에서 지역 내 원도심에 나오는 새 아파트의 강세가 이어지고 있다. 각종 재정비사업으로 원도심의 주거환경이 개선되고 있는 가운데 편의성을 중요시하는 수요자들이 이미 갖춰진 생활 인프라를 누릴 수 있는 원도심으로 몰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실제 상반기 분양시장에서는 지역 내 원도심에 나오는 신규 단지들은 흥행을 이어갔는데 특히 지방에서의 인기가 뜨거웠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대구에서는 원도심인 달서구 감삼동에서 올 1월 분양된 ‘대구 빌리브 스카이’가 상반기 전국 최고경쟁률인 평균 134.96대1의 경쟁률로 청약을 마쳤다.

광주에서는 서구 화정동에서 5월 공급된 ‘광주 화정 아이파크’가 평균 67.58대1의 경쟁률로 1순위 청약을 마감했다.
부산 역시 원도심인 부산진구 연지동에서 분양한 ‘래미안 어반파크’가 평균 13대1의 경쟁률로 청약을 마친 것으로 조사됐다.

수도권 원도심 내 새 아파트의 인기도 못지않다. 올 3월 수원시 팔달구 고등동에서 분양된 ‘수원역 푸르지오 자이’(공공분양)는 평균 37.25대1의 경쟁률로 1순위에서 청약이 마감됐다. 두달 뒤 과천시 별양동에서 공급된 ‘과천 자이’는 평균 11.51대1의 경쟁률로 청약을 마쳤다.

업계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원도심은 교통편이나 학군, 상업시설 등 기반 시설이 이미 갖춰져 있어 생활 편의성이 높은 것이 장점”이라며 “그동안 원도심은 낙후된 이미지가 강했지만 재정비사업을 통해 주거환경이 빠르게 개선 중이고 이를 통해 기존의 생활 편의성과 시너지 효과를 내며 수요층에게 다시금 각광받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하반기 지역 내 원도심에서 공급 중이거나 예정인 주요 분양 물량은 ▲포레나 천안 두정 ▲남천 더샵 프레스티지 ▲염주 더샵 센트럴파크 ▲힐스테이트 과천 중앙 등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2.33상승 0.1118:01 09/17
  • 코스닥 : 644.28상승 5.6918:01 09/17
  • 원달러 : 1190.70상승 7.618:01 09/17
  • 두바이유 : 69.02상승 8.818:01 09/17
  • 금 : 63.88상승 5.5218:01 09/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