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서울 아파트 공급량 충분하다”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스1 DB
국토교통부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에 따른 아파트 공급부족 논란을 일축했다.

20일 국토부에 따르면 2018~2022년 서울 아파트 입주물량은 연평균 4만3000호로 이전 10년 평균(3만3000호), 5년 평균(3만2000호) 대비 32~36% 증가할 전망이다.

국토부는 올해 인허가 물량에 대해서도 2분기 감소했지만 상반기 누계 기준 2만2000호로 전년(1만1000호) 대비 2배 이상, 5년 평균(1만5000호) 대비 48% 이상 많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또 착공(1만8000호), 준공(2만1000호) 기준으로도 지난 5년 평균에 비해 물량이 30~40% 증가하는 등 공급이 원활히 이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국토부는 일각에서 제기한 오는 2023년 이후 공급 대란 가능성도 희박하다고 선을 그었다.

국토부 관계자는 “수도권에 36만호 규모의 공공택지(주거복지로드맵 등 6만호+수도권 주택공급계획 30만호) 공급을 추진중”이라며 “이 중 서울에 약 4만호를 용적률 상향 등 제도개선을 통해 도심 내 공급(약 5만호)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81하락 1.4110:53 09/17
  • 코스닥 : 642.67상승 4.0810:53 09/17
  • 원달러 : 1187.40상승 4.310:53 09/17
  • 두바이유 : 69.02상승 8.810:53 09/17
  • 금 : 63.88상승 5.5210:53 09/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