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울버햄튼 원정서 1-1 무승부… 마샬·완-비사카 평점 7점

 
 
기사공유
20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 울버햄튼 원더러스전에서 1-1 무승부를 거둔 맨유 선수진. /사진=로이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이번에도 울버햄튼 원더러스를 꺾지 못했다. 선제골을 넣으며 기선을 제압했던 맨유는 울버햄튼의 '젊은 에이스' 후벤 네베스에 실점하면서 결국 무승부에 그쳤다.

맨유는 20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 울버햄튼 원정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지난 시즌 울버햄튼을 상대로 1무 2패에 그쳤던 맨유는 이번에도 승리를 따내지 못했다.

무게중심을 낮춘 울버햄튼을 상대로 높은 점유율(65%)를 가져간 맨유는 전반 27분 만에 선제 득점에 성공했다. 루크 쇼의 패스를 받은 제시 린가드가 마커스 래시포드에 볼을 넘겨줬고, 문전으로 침투하는 마샬이 래시포드의 패스를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면서 선취 득점을 올렸다.

다소 이른시간에 실점한 울버햄튼은 후반전 들어 적극적으로 공세에 나섰다. 후반 9분 라울 히메네스의 절묘한 헤더가 골대를 강타했으며 이어진 수비 상황에서는 네베스가 페널티 박스 바깥에서 정교한 슈팅으로 맨유의 골망을 흔들면서 동점 상황이 됐다.

맨유 역시 다시 앞설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후반 23분 마샬과 패스를 주고 받은 폴 포그바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울버햄튼의 코너 고디를 제치는 과정에서 파울을 당하면서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그러나 키커로 나선 포그바의 슈팅이 후이 파트리시우 골키퍼의 선방에 막히면서 동점 상황이 이어졌다. 두 팀은 추가 득점을 위해 공세에 나섰으나 결국 이렇다 할 성과를 거두지 못하면서 경기는 1-1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는 이날 동점골을 넣은 네베스를 ‘맨 오브 더 매치(경기 최우수 선수)’로 선정하면서 그에게 평점 7점을 부여했다. 맨유에서는 무려 9개의 태클을 성공한 아론 완-비사카와 선제골의 주인공 마샬이 평점 7점을 받았다. 페널티킥을 실축한 포그바는 다니엘 제임스와 함께 5점에 그쳤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2.47상승 2.1210:01 09/20
  • 코스닥 : 648.32상승 2.6110:01 09/20
  • 원달러 : 1193.50하락 0.110:01 09/20
  • 두바이유 : 64.40상승 0.810:01 09/20
  • 금 : 63.23하락 0.0710:01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