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물 받고 편의 봐주고… 관세청, 세관 직원 감찰 착수

 
 
기사공유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뉴스1

관세청이 지난 7일부터 수입업자에게 향흥을 제공받고 통관 편의를 봐준 혐의로 김포공항 세관 직원들에 대한 감찰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지난 19일 관세청에 따르면 2016~2017년 김포공항 세관에서 근무하던 직원 4명은 수입업자로부터 금품을 받고 이들이 중국에서 수입하는 의류와 신발 등에 대해 통관 절차를 간소화한 혐의를 받는다. 

또 세관 직원들은 금품을 제공한 수입업자에게 자신들이 근무하는 날짜를 알려주고, 수입업자가 그 날짜에 맞춰 수입신고를 하면 검사 없이 무사히 통관시켜준 혐의도 받고 있다. 

해당 직원들은 금품 외에도 수입업자로부터 해외 원정 성매매 등을 접대받은 의혹을 받고 있다. 관세청 관계자는 "제보 내용을 바탕으로 감찰에 착수한 상황이다"라며 "사실관계 여부는 감찰이 끝나야 파악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52상승 11.1718:03 09/20
  • 코스닥 : 649.07상승 3.3618:03 09/20
  • 원달러 : 1188.00하락 5.618:03 09/20
  • 두바이유 : 64.28하락 0.1218:03 09/20
  • 금 : 64.28상승 1.0518:03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