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근, 분노한 사연 뭐길래? "그런 xxx가 다 있어"

 
 
기사공유
이수근 분노. /사진=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캡처

서장훈과 이수근이 고민녀의 사연에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가정폭력을 견디다 못해 고3때 가출했던 고민녀가 등장했다.

사연의 주인공은 부모님이 7세 때 이혼했고 이후 어머니의 동거남으로부터 폭력을 당했다고 털어놨다. 뿐만 아니라 고민녀가 장학금 지원을 받으며 입학할 수 있었던 대학까지도 동거남의 반대로 포기했다는 말에 보살들은 "지가 뭔데"라며 분개했다. 여기에 그의 계속된 만행에 독립하게 됐다는 고민녀의 사연에 서장훈은 "그런 xxx가 다 있어"라며 육두문자를 쏟아내 그녀의 눈시울을 붉게 했다.

사연을 들은 서장훈은 분노했고 “방송이라 차마 말을 참는다”며 자신의 화를 눌렀다. 이수근 또한 걱정을 드러냈다. 서장훈은 사연 주인공에게 “그 남자와 오빠는 다시 만날 생각도 하지 말라”며 “다만 어머니가 보고 싶다면 어머니와만 만나라. 그것만으로도 마음이 편해질 것”이라고 다독였다.

이어 고민녀가 당한 폭력을 묵인한 어머니와 친오빠의 이야기에 보살들은 말을 잇지 못했다. 친오빠가 성인이 돼서도 이를 방치했다는 사실에 이수근은 "이게 가족이 아니잖아요"라며 속상함을 드러내 보는 이들의 탄식을 자아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1.61상승 9.2814:36 09/18
  • 코스닥 : 646.14상승 1.8614:36 09/18
  • 원달러 : 1191.40상승 0.714:36 09/18
  • 두바이유 : 64.55하락 4.4714:36 09/18
  • 금 : 67.53상승 3.6514:36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