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성폭행 주장' 여성에 합의금 지불… "비밀유지 의무"

 
 
기사공유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사진=뉴스1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유벤투스)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에게 합의금을 준 사실이 확인됐다.

20일(한국시간) 미국 연예매체 TMZ는 호날두가 자신을 강간했다고 주장하는 캐서린 마요르가에게 37만5000달러의 합의금을 지불했다고 인정한 법률 문서를 입수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호날두 측은 최근 법원에 제출한 서류에는 “호날두가 고소인(마요르가)에게 37만5000달러를 지불했으며 양측이 비밀유지 의무와 비파괴 의무를 지키기로 합의했다”고 적혀있다.

앞서 마요르가는 지난 2009년 6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한 호텔에서 호날두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지난해 폭로했다. 마요르가는 당시 경찰을 찾아가 성폭행 피해 사실을 알렸다. 하지만 상대가 호날두인지 이름을 밝히지 않았으며 유명한 축구스타라고만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해 8월 미투 운동에 영감을 받은 마요르가는 공개적으로 호날두가 자신을 성폭행했다고 주장하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그러나 경찰은 증거부족을 이유로 호날두를 기소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마요르가는 호날두를 상대로 민사소송을 제기했고 법정 싸움을 이어갈 의지를 드러냈다. 그러자 호날두 측은 판사에게 이 사건을 기각해 달라고 요청하는 새로운 법정 문서를 제출했다. 이는 마요르가에게 합의금을 지불했다는 문서다.

한편 호날두 측은 현재 마요르가가 주장한 성폭행 혐의를 완강하게 부인하고 있는 상태다. 호날두의 현재 여자친구인 조지나 로드리게스 역시 호날두의 주장을 옹호하고 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2.33상승 0.1118:01 09/17
  • 코스닥 : 644.28상승 5.6918:01 09/17
  • 원달러 : 1190.70상승 7.618:01 09/17
  • 두바이유 : 69.02상승 8.818:01 09/17
  • 금 : 63.88상승 5.5218:01 09/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