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계은행 대출 23조원… "금융보복 대비 매뉴얼 필요"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일본계 은행이 국내 기업과 개인에게 빌려준 자금(여신)이 23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이 받은 대출이 많아 일본은행이 대출를 회수할 경우 고용에 악영향을 끼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20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정훈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기준 일본계 은행의 국내 여신은 23조4000억원이다. 5월 말 24조7000억원과 비교해 1조3000억원(5.4%)이 줄어든 수치다.

미즈호은행이 10조9000억원(46.8%)으로 가장 많았고 미쓰비시UFJ파이낸셜그룹(7조7000억원), 미쓰이스미토모은행은 4조7000억원, 야마구찌은행은 1000억원 등이다. 대출자 주소가 해외로 나오는 이들이 빌린 2조6000억원을 제외하면 대부분의 대출이 기업에 몰렸다.

전체 여신의 64.7%인 13조5000억원(7587건)이 기업에 해당했고 은행 외 금융회사, 공공기관 등 기타기관이 빌린 자금도 17.7%(3조7000억원)에 달했다. 가계가 빌린 자금은 6억원에 불과했다.

기업 여신 가운데서도 대기업이 13조1000억원으로 대부분이다. 결국 일본계 은행의 전체 국내 여신 가운데 대기업 비중은 63%에 달하는 셈이다.

김정훈 의원은 "인력 고용에 큰 영향을 미치는 대기업과 제조업 분야에서 일본계 은행 대출 규모가 상당한 수준"이라며 "맞춤형 금융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의해 금융보복에 대비한 매뉴얼을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9.20상승 17.1223:59 09/11
  • 코스닥 : 630.37상승 7.1223:59 09/11
  • 원달러 : 1191.00하락 2.323:59 09/11
  • 두바이유 : 60.22하락 0.1623:59 09/11
  • 금 : 60.89상승 0.7723:59 09/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