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새집 철거… 무슨 일?

 
 
기사공유
윤상현 새집 철거 모습. /사진=SBS 동상이몽 방송 캡처

윤상현·메이비 부부의 집이 철거 위기에 놓였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 윤상현·메이비 부부는 집 공사 문제로 갈등을 빚었다. 특히 에어컨 고장뿐만 아니라 집에 빗물이 계속해 새고 있던 것이다.

윤상현은 끊임없이 새는 물을 그릇에 받아 버리며 “집을 입주하고 나서 비가 이렇게 많이 온 게 처음이다. 다용도실에서 새다가 거실에서 새다가 안방 새고 2층새고. 창문마다 물이 새어나오더라. 직감했다. 시공이 잘못 됐다고”라고 말했다.

전문가는 집을 살펴보고 “배수구가 하나도 안 돼 있다. 이러니 얼마나 습하겠냐. 철거할 때 걷어내고 방수도 다시 할 거다”고 설명했다. 확인결과 수평 작업 없이 흙을 덮어 비만 오면 물이 집 쪽으로 모이는 구조라 정원도 모두 파헤쳐야 했다. 이로 인해 윤상현이 아이들과 함께 직접 나무를 심어 가꾼 정원도 엉망이 됐다.

시청자들은 방송 후 “윤상현이 밝히지 않아도 사람들이 업체 알아낼 듯”, “어디서 지었는지 궁금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함께 공분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2.45하락 18.4723:59 11/13
  • 코스닥 : 661.85하락 3.2923:59 11/13
  • 원달러 : 1167.80상승 723:59 11/13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23:59 11/13
  • 금 : 61.48하락 0.6823:59 11/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