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조국 '내로남불' 맹폭

 
 
기사공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2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 및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TF(태스크포스) 연석회의에서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의 사퇴를 가장 앞장서서 촉구하는 사람은 한국당도 다른 야당도 아닌, 바로 과거의 조국"이라며 "조국의 사퇴는 과거의 조국의 명령이다"라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조 후보자는 사사건건 과거에 주옥같은 말을 많이 남겨놓았다"고 운을 떼며 "어린이에게 주식·펀드를 가르치는 것에 대해 '동물의 왕국'에 비유했지만 정작 본인은 자녀와 사모펀드 의혹을 받고 있고, 위장전입을 서민 마음을 후벼파는 것이라고 했던 그는 12년 전 위장전입을 했다"고 지적했다.

딸이 의학논문에 제1 저자로 이름을 올렸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특목고, 자사고는 애초 취지대로 운영돼야 한다면서 정작 본인 자녀는 외고 보내고, 이공계 의전원에 진학했다"며 "고등학교 2주 인턴과정으로 의학논문에 이름을 올린 스펙 관리는 남의 자식은 안 돼도 내 자식은 된다는 결정판"이라고 비난했다. 

또 "폴리페서(정치활동에 참여하는 교수)에 거친 비난을 쏟아냈지만 정작 본인은 폴리페서는 물론 '월급 루팡(회사에서 하는 일 없이 월급만 축내는 직원)'으로 강의 한 번 하지 않고 국민 세금을 받았다니 정말 놀라운 일"이라며 "이것이 대한민국 진보 좌파의 모습"이라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조 후보자에 대한 방어막을 치는 것에 대해 "민주당이 조국을 보호할수록 스스로 본인들의 이중성·모순을 자인하는 것"이라며 "조 후보자는 법무장관은커녕 민정수석, 한 명의 교육자·공직자로서 기본적 수준에 미달한다"고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갔다. 

끝으로 나 원내대표는 "최소한 지켜야 할 양심이 있다면 물러나야 한다. 더는 국민에게 좌절감을 주지 말라. 더는 감성팔이 호소 말라"며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말한다. 이제는 결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