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니와 마라의 만남 '이경규치킨' 나왔다… 돈치킨, 국내외 매장 1000곳 목표

 
 
기사공유
/사진=장동규 기자

구운 치킨 프랜차이즈 브랜드 돈치킨이 이경규와 함께 개발한 '이경규 치킨'을 선보였다. 

돈치킨은 20일 오전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 다이아몬드홀에서 예능 대부 이경규와 함께 개발한 신제품 '이경규 치킨'을 선보이는 자리를 갖고, 기존의 국내 250개, 해외 51개인 가맹점 및 매장을 2025년까지 국내 500개, 해외 500개로 늘리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특히 해외 진출의 경우 돈치킨이 강세를 보이고 있는 베트남, 중국, 태국 등 아시아 국가는 물론, 아직 진출하지 않은 글로벌 시장 진출도 계획하고 있다.

◆예능 대부 이경규, 허니와 마라의 만남 '허니마라치킨'


신제품 '이경규 치킨'은 혀가 얼얼해지는 매운 맛인 ‘마라’를 기본으로 달콤한 맛을 더한 ‘허니마라치킨’이다. ‘마라’는 매운맛을 내는 중국 사천 지방의 향신료로 저릴 마(痲)와 매울 랄(辣)을 쓰는 만큼 혀가 마비될 정도로 맵고 얼얼한 맛을 의미한다. 돈치킨의 ‘허니마라치킨’은 화자오와 산초를 사용해 얼얼한 매운맛을 살리면서 100% 국내산 벌꿀로 혀를 달래주는 달콤한 맛을 더했다.

돈치킨X이경규 치킨 - 허니마라치킨
돈치킨의 주주이기도 한 이경규는 본인의 요리에 대한 관심을 바탕으로 이번 신메뉴 개발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경규는 본인이 세계 각국을 여행한 경험과 도시어부 등 방송을 촬영하며 100여가지의 요리 경험을 원천으로 ‘이경규 치킨’에 대한 아이디어를 내는가 하면 ‘허니마라치킨’이라는 제품명 역시 직접 작명했다. 약 6개월에 걸친 개발 기간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해 누구나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마라맛이 출시될 수 있도록 했다.

이경규는 신메뉴 출시 기자간담회에 직접 참석하는 것은 물론, 셰프복을 착용하고 무대에 올라 ‘이경규 치킨’을 탄생 배경을 설명했다. 이경규는 "바쁜 방송활동 중 당연히 생길 수 있는 스트레스나 힘든 상황에서도 요리나 낚시 같이 좋아하는 것을 다루면 힘든 줄 모르고 촬영을 끝낼 수 있었다"고 밝히며 요리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또한 이경규가 직접 개발에 참여한 ‘허니마라치킨’의 재료를 하나하나 소개하고 치킨을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이경규만의 노하우를 밝히기도 했다.

이경규는 “허니마라치킨은 얼얼한 마라 맛과 함께 꿀의 달콤함이 포인트”라며 “요리가 바쁜 일상 속 저의 힘이 되었듯, 이경규 치킨이 많은 분들의 일상에 힘이 되는 메뉴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돈치킨은 이번 허니마라치킨 론칭을 기념하며 사각피자 증정 이벤트를 함께 실시하고 월간 10만개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

◆2025년까지 국내 가맹점 500개, 해외 매장 500개 목표

지난 2008년 설립된 돈치킨은 ‘돈키호테의 열정’을 담아 ‘돈치킨’이라고 이름 지었다. 100% 국내산 냉장육 닭고기를 사용하면서 HACCP 인증을 획득한 최첨단 생산가공 공장을 통해 매일 콜드체인 시스템을 적용했다. 본사를 포함한 총 10개의 전국 자사 체인망을 통해 신선한 식자재를 배송하는 한편 돈치킨만의 특별한 염지 방식을 채용해 부드럽고 쫄깃하면서 살속까지 깊은 맛을 낸다.

돈치킨을 운영하는 한울은 경북 김천에 대지 1만2000평, 건평 1000평 규모의 닭, 소스, 절임무 가공 직판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위생적이고 안전한 공정 시설로 HACCP 인증을 비롯해 친환경 농산물 인증, FDA 승인, 할랄 인증(인도네시아·HDC·인도)을 받았다.무리하게 가맹점을 늘리기보다는 천천히 내실을 다져온 돈치킨은 이번 ‘이경규 치킨’ 런칭을 성장의 기회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전국 250개 가맹점을 비롯해 베트남에서 31개, 중국 17개, 태국 3개 매장을 운영해 글로벌에서 51점을 운영 중인 돈치킨은 2025년까지 전국 500개 가맹점과 해외 매장 500개를 목표로 성장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돈치킨의 이번 해외 사업 목표는 기존에 매장을 운영 중인 베트남 매장을 200개로 확장하고, 중국, 태국 등 아시아 시장을 비롯한 전세계 다양한 시장을 목표로 삼는다

특히 베트남 시장에서 페밀리 레스토랑과 같은 고급스러운 분위기에 젊은층이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가격대로 한국 치킨 No.1 자리를 고수하고 있는 돈치킨은 그 노하우를 확장해 글로벌 시장에 적용할 계획이다. 치킨뿐만 아니라 다양한 한국식 요리 메뉴 구성과 소스 등 핵심 재료를 한국에서 직접 공수하는 영업 방침은 K-푸드의 확산에 일조하고 있다. 

돈치킨 박의태 대표이사는 “돈치킨은 지금까지 국내에서는 가맹점주와 함께하는 상생을, 해외에서는 돌솥비빔밥, 잡채, 떡볶이 등 다양한 한식을 접목한 K-푸드의 확산을 목표로 노력해왔다”며 “아시아의 풍미를 담은 허니마라치킨과 함께 더 큰 성장을 이뤄낼 것”이라고 밝혔다.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39하락 9.5513:19 10/18
  • 코스닥 : 646.31하락 2.9813:19 10/18
  • 원달러 : 1180.40하락 6.613:19 10/18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3:19 10/18
  • 금 : 59.23상승 0.4313:19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