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유의 무기화?… 블룸버그 "한국, 등유 수출 금지시 일본 타격 가능성"

 
 
기사공유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뉴스1

한일갈등이 지속되는 가운데 한국이 난방 연료를 수출규제 카드로 쓸 경우 겨울철 일본 난방비가 폭등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지난 19일 블룸버그는 한국이 난방연료로 쓰이는 등유 등 석유제품의 일본 수출을 금지한다면 일본내 물품 부족과 가격 급등을 야기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특히 일본 정유공장 가동이 중단되는 혹한기라면 이 같은 현상이 심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매체는 일본 정부 자료를 인용해 지난해 일본 등유 수입의 약 79%가 한국에서 발생했다고 전했다. 이는 일본 현지 총 수요의 13%를 차지했다.

또 일본 정유업체들은 동절기 대비를 위해 이르면 8월부터 한국으로부터 연료 비축을 시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싱가포르의 시장조사업체 '피치솔루션' 소속 분석가 피터 리는 "한국에서 일본으로의 등유 수출이 금지된다면 공급 긴축이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며 "만일 일본이 한국산 석유제품에 더욱 의존하게 되는 겨울철에 그와 같은 일이 발생한다면 그 충격은 더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정유회사인 이데미쓰고산의 사카이 노리아키 대표는 "(한일) 관계가 악화되면 어떻게 대비해야 할지 고민해야 한다"며 "한국을 제외한 국가에서의 수입량 증대, 겨울이 오기 전에 더 많은 재고 생산·확보 등 여러 옵션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2.22상승 13.0218:01 09/16
  • 코스닥 : 638.59상승 8.2218:01 09/16
  • 원달러 : 1183.10하락 7.918:01 09/16
  • 두바이유 : 60.22하락 0.1618:01 09/16
  • 금 : 58.36하락 0.9618:01 09/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