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엠지 평화의길, 국민이 직접 만든다"… 국민참여조사단 모집

 
 
기사공유

디엠지 평화의길 파주 구간도. /사진=디엠지기
국민이 디엠지 평화의길을 만드는 사업에 직접 참여한다.

남북평화 분위기를 이어가고 접경지역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행정안전부(행안부),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 등 5개 부처가 합동을 추진 중인 디엠지(DMZ) 평화의길 조성사업의 동서횡단구간 노선조사에 국민이 참가한다고 문체부가 밝혔다.

디엠지 평화의길은 비무장지대(DMZ) 인근의 접경지역 10개 지자체를 경유하는 도보여행길 500여㎞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지난 4월부터 고성(4월), 철원(6월), 파주(8월) 3개 구간을 개방해 국민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행안부, 문체부, 한국관광공사 등 3개 기관은 디엠지 평화의길을 국민들과 함께 세계적인 도보여행길로 만들어 나가기 위해 디엠지(DMZ) 평화의길 국민참여조사단(10개 지자체 구간별 10명, 총 100명 선발)을 운영한다.

국민참여조사단은 도보여행길의 안전성, 매력, 특수성 등을 현장에서 직접 점검하고 숨겨진 역사・문화・관광자원을 이야기 형식으로 발굴하는 등 노선 설정에 적극 참여할 계획이다. 자원봉사 형태로 운영되며 최소한의 교통비만 제공한다.

구간별(시・군별) 인접 지역 주민과 국내・외 도보여행길 완주경험자를 우선해 선발할 계획이다. 모집 기간은 오는 21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다. 참가는 행안부의 ‘디엠지기’나 한국관광공사의 ‘두루누비’에서 한다.

선발된 국민참여조사단은 디엠지(DMZ) 평화의길 후보 노선을 직접 걸어보며 길의 장단점, 위험・개선사항을 점검하고 조사 추진 과정을 기록한다.

정부는 국민참여조사단의 현장 조사 과정을 유튜브나 인스타그램 등 개인 누리소통망(SNS)을 통해 홍보해 디엠지(DMZ) 평화의길에 대한 국민의 관심을 이끌어낼 계획이다.

국민참여조사단 의견이 반영된 노선(안)은 도보여행, 생태환경, 문화・관광, 디자인・홍보, 지역개발 등 5개 분야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디엠지(DMZ) 평화의길 국민디자인단의 자문과 관계부처 협의를 통해 최종 노선으로 결정된다.

윤종인 행안부 차관은 “일반국민과 도보여행 동호인들이 직접 디엠지 평화의길을 걸으며 미처 발견하지 못한 숨은 매력을 발견하고 거기에 가치를 부여함으로써 이를 대한민국의 대표 도보여행길로 만드는 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정웅 parkjo@mt.co.kr

여행, 레저스포츠를 소개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52상승 11.1718:03 09/20
  • 코스닥 : 649.07상승 3.3618:03 09/20
  • 원달러 : 1188.00하락 5.618:03 09/20
  • 두바이유 : 64.28하락 0.1218:03 09/20
  • 금 : 64.28상승 1.0518:03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