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의상 무단도용 논란… "자신의 것처럼 가져다 써"

 
 
기사공유
레드벨벳 의상논란. /사진=SM엔터테인먼트, paris999 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레드벨벳 신곡 콘셉트 의상이 무단 도용 의혹에 휩싸였다.

해외 브랜드 Paris 99의 디자이너는 20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K팝 그룹 레드벨벳이 내 작업에 깊은 영감을 받아 의상을 입었다는 것에 대한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에 감사드린다”면서 “디자인 컬래버레이션에 대한 그 어떤 SM 누구도 연락을 취해온 적은 없으나, 만약 그랬다면 흔쾌히 참여했을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회사는 아티스트 @ondine.vinao와 함께 만든 우리의 작업물을 가져다 썼다. 큰 그룹이 작은 디자이너를 도와주는 것이 아닌 우리의 노력이 담긴 일들과 브랜드를 마치 자신의 것인 것처럼 가져간 것에 대해 상처를 받았다”며 유감을 표했다.

아울러 레드벨벳 공식 SNS 계정을 캡처해 많은 이들에게 확인을 부탁했다.

한편 해당 의상은 물결무늬가 있는 체크 드레스로 레드벨벳의 새 앨범 ‘‘The ReVe Festival’ Day 2’ 이미지 촬영에 사용됐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