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선언 "제3의 길 수행하겠다"… 오신환 "당권집착 버려라"

 
 
기사공유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당내 갈등을 봉합하고 야권 정계 개편 내용을 담은 ‘손학규 선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모든 개혁세력이 제3지대에서 함께 모여 대통합개혁정당을 만들어 총선에서 승리의 길로 나아가자"고 호소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이른바 '손학규 선언'을 발표하며 이같이 말하고, 안철수·유승민 전 대표를 향해서는 "저와 함께 가자. 이제 싸우지 말고 함께 승리의 길로 나가자"고 제시했다.

당내 반대파를 향해서는 "다른 당으로 간다는 생각을 하지 말자"며 "더군다나 당을 통째로 이끌고 자유한국당과 통합하겠다는 생각은 아예 버리라"고 당부했다.

이어 "다른 당에서 1번 혹은 2번 달 생각 말고 떳떳하게 3번 달고 선거에 나가서 당선된다는 믿음과 자신을 가지자"며 "우리는 이런 새로운 정치, 제3의 길을 수행하기 위해 바른미래당이 중심에 서는 빅텐트를 준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승자독식 양당체제를 바꿔서 다당제, 합의제 민주주의를 추구할 것이다"며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그 첫걸음이고 원활한 국정 수행을 위해 개헌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아울러 "이제 우리는 중도 개혁의 정치를 위해 우리 모두 다함께 나설 것을 제의하는 바"라고 밝혔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손학규 선언' 기자회견이 끝난 뒤 입장문을 내고 "지금 있는 당도 수습하지 못하는 붕괴된 리더십으로 어떻게 한국정치의 정치개혁과 야권재편을 주도하고 총선을 치르겠다는 것인지 국민들은 전혀 이해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또 "자신이 주장해 만든 혁신위원회마저 좌절시키는 '당권 집착'으로 인해 손 대표의 리더십은 이미 붕괴상태"라며 "당권 집착을 버리고 '우리 당의 변화와 혁신을 위한 마중물이 되겠다'는 약속을 지금이라도 지켜주실 것을 손 대표에게 당부드린다"라고 전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0.73상승 8.418:03 09/18
  • 코스닥 : 645.12상승 0.8418:03 09/18
  • 원달러 : 1191.30상승 0.618:03 09/18
  • 두바이유 : 64.55하락 4.4718:03 09/18
  • 금 : 67.53상승 3.6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