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티(Tea) 브랜드 '오설록', 독립법인 출범

 
 
기사공유
프리미엄 티(Tea) 브랜드 ‘오설록’이 독립법인으로 출범한다. 오설록은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지분 100%를 보유한 자회사로, 올해 9월 아모레퍼시픽 기업집단의 소속회사로 편입되고 10월1일부터 독립적인 경영활동을 하게 된다. 

이번 오설록의 독립법인 출범은 그간 아모레퍼시픽의 사업부로 운영되어 왔던 오설록 사업의 전문성과 효율성을 제고해 40년간 쌓아온 최고급 명차 브랜드의 명성을 보다 공고히 하기 위함이라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오설록의 역사는 지난 1979년 아모레퍼시픽그룹의 서성환 선대회장이 제주도 한라산 남서쪽 도순 지역의 황무지를 개간하며 시작됐다. 100여차례에 걸쳐 현장을 조사하고, 수천 편의 국내외 논문을 검토하며 척박한 오지의 돌과 잡목을 묵묵히 걷어낸 노력 끝에 일군 100만평 규모의 비옥한 녹차밭은 우리나라 대표 녹차 생산지이자 관광 명소로 발돋움해 제주 지역사회의 성장을 이끌었다.

나아가 서광차밭, 돌송이차밭, 한남차밭 등을 아우르는 오설록 유기농 차밭에서 생산된 차는 눈 쌓인 한라산 정상의 모습과 푸르른 차밭의 장관에 탄복하는 감탄사 ‘오’와 어우러진 오설록 브랜드로 우리나라 고유의 차 문화 부흥에 앞장서 왔다.

지난 40년간 오설록은 제주의 자연에서 키워온 차 재배에 관한 오랜 경험으로 과학적인 연구를 더해 환경 친화적이고 건강한 녹차를 고객에게 제공하겠다는 일념으로 노력을 지속해왔다. 친환경 유기농 재배기술을 향한 노력은 미국 농무부의 USDA-NOP, 유럽의 EU-Organic을 비롯한 대표 유기농 인증의 획득을 통해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브랜드로 발돋움할 수 있었다. 

오설록 관계자는 "제주 햇차를 비롯한 최고급 마스터즈 티 라인부터 젊은 층에서 선호하는 블렌딩 티 라인까지 갖춘 오설록은 티 뮤지엄 및 티 하우스, 백화점, 면세점, 직영몰 및 주요 입점몰을 통해 고객과 만나고 있다"며 "향후 오설록은 독립된 조직에서 중장기 관점의 지속적인 노력으로 사업 영역의 핵심 경쟁력을 강화하고, 이를 통해 우리 고유의 차 문화와 함께하는 최고의 고객 경험을 전 세계 고객에게 제공하는 노력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말다.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1.20상승 1212:49 09/16
  • 코스닥 : 636.06상승 5.6912:49 09/16
  • 원달러 : 1183.50하락 7.512:49 09/16
  • 두바이유 : 60.22하락 0.1612:49 09/16
  • 금 : 58.36하락 0.9612:49 09/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