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비 종이문서 대신 '전자결재'… 서울시 S-APT 구축

 
 
기사공유
/사진=머니투데이
서울시가 20일 아파트 관리비 서류와 각종 종이문서를 100% 전자화해 입주민에게 공개하는 전자결재시스템 'S-apt를 구축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내년 하반기 시스템 구축을 완료할 예정이다. 지난 2년간 10개 단지를 선정해 전자결재시스템을 시범운영했고 올 초 '서울시 공동주택관리규약준칙'을 개정, 2021년부터 아파트 전자결재시스템의 사용 및 공개를 의무화했다.

서울시는 S-apt 플랫폼에 자치구와 아파트간 소통 전용채널도 구축한다. 재난경보 발령 시 상황전파 기능도 함께 구축할 예정이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전자결재시스템이 종이문서 분실과 위조, 훼손 등에 따른 문제점을 없애고 관리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면서 "아파트 내 분쟁과 비리 예방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52상승 11.1718:03 09/20
  • 코스닥 : 649.07상승 3.3618:03 09/20
  • 원달러 : 1188.00하락 5.618:03 09/20
  • 두바이유 : 64.28하락 0.1218:03 09/20
  • 금 : 64.28상승 1.0518:03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