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50억~100억원대 꼬마빌딩 가격 더 올라

 
 
기사공유
서울에서 매매가 50억~100억원대 꼬마빌딩이 부동산시장 침체에도 가격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토지·건물 실거래가플랫폼 밸류맵이 2015년 1월~올 6월 서울 실거래가 신고액 50억~100억원의 단독·다가구 실거래가를 분석한 결과 올 상반기 꼬마빌딩 대지의 거래가액은 평균 1㎡당 1652만원을 기록해 약 27.6% 상승했다.

이 기간 동안 서울 지가상승률은 18%로 꼬마빌딩 가격이 10%포인트 가까이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강남3구(강남·서초·송파) 거래 비중은 감소했다. 가격 상승이 반영돼 100억원 초과 물건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50억~100억원대 물건만 봐도 2015년 강남3구의 거래 비중은 44.7%에 달했지만 올 상반기 35.9%까지 감소했다.

가격은 강남3구 평균 1㎡당 2107만원으로 비강남권 1460만원에 비해 44% 높았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74하락 8.1518:01 12/05
  • 코스닥 : 617.60하락 7.6718:01 12/05
  • 원달러 : 1190.20하락 4.118:01 12/05
  • 두바이유 : 63.00상승 2.1818:01 12/05
  • 금 : 61.11상승 0.1318:01 12/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