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4출루 기록하며 텍사스 역전승 기여… 오타니는 3할 복귀

 
 
기사공유
텍사스 레인저스의 타자 추신수. /사진=로이터

텍사스 레인저스의 타자 추신수가 4경기 연속 안타와 함께 4출루 경기를 만들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추신수는 20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LA 에인절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출장해 4타수 1안타 3볼넷 1득점을 기록했다.

전날 20호 홈런을 뽑아낸 것을 포함해 최근 3경기에서 6안타를 몰아친 추신수는 이날 경기에서도 안타를 생산하면서 4경기 연속 안타 기록을 만들었다. 시즌 타율은 0.272를 유지했으며 출루율은 0.376으로 소폭 상승했다.

0-5로 뒤진 1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추신수는 딜런 피터스를 상대로 볼넷으로 출루했다. 이후 헌터 펜스의 안타로 3루로 향한 추신수는 상대 내야 실책으로 이날 텍사스의 첫 득점을 올렸다.

2회말 1사 2루 상황에서 뜬공으로 물러난 추신수는 4회에도 2구만에 유격수 땅볼로 아웃됐다. 5회에는 에인절스의 불펜 투수 루이스 가르시아의 99.2(약 160㎞)마일 투심패스트볼에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8회에는 캠 베드로시안과의 7구 승부 끝에 볼넷을 골라냈으며 9회에는 고의사구를 얻어냈지만 득점에는 실패했다.

2회까지 1-7로 뒤처졌던 텍사스는 4회와 5회에 총 넉점을 뽑아낸 데 이어 8회말에도 펜스와 루그네드 오도어의 적시타로 2점을 추가하면서 승부를 연장전으로 끌고 갔다.

양팀이 좀처럼 점수를 내지 못한 가운데 추신수는 연장 11회에 귀중한 안타를 뽑아냈다. 연장 11회말 2사 1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에인절스의 노에 라미레스의 89마일(약 143㎞) 포심패스트볼을 맞아 안타를 때려내며 2, 3루 상황을 만들어냈다.

여기에 후속 타자 아이재아 카이너 팔래파가 적시타를 치면서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결국 텍사스가 접전 끝에 8-7 대역전승을 거두면서 4연패 늪에서 벗어나게 됐다.

한편, 이날까지 10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한 에인절스 소속 오타니 쇼헤이는 이날 4타수 2안타 1타점 2득점 1도루를 기록하며 제몫을 해냈다. 시즌 타율은 0.302로 올랐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52상승 11.1723:59 09/20
  • 코스닥 : 649.07상승 3.3623:59 09/20
  • 원달러 : 1188.00하락 5.623:59 09/20
  • 두바이유 : 64.28하락 0.1223:59 09/20
  • 금 : 64.28상승 1.0523:59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