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상회' 박정수-손숙, 주례부터 이순재까지 '돌직구 입담'

 
 
기사공유
'컬투쇼'에 출연한 배우 손숙과 박정수, 스페셜 DJ 유민상, DJ 김태균 (왼쪽부터).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정수와 손숙이 돌직구 입담을 과시했다.

박정수와 손숙은 20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연극 '장수상회' 홍보차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손숙은 스페셜 DJ로 출연한 개그맨 유민상을 보고 "처음 보는데 너무 미남이다. 생각보다 덜 뚱뚱하다"고 칭찬했다. 그러자 박정수는 "미남은 아니지만 화면보다는 말랐다"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DJ 김태균은 청취자 문자 중에서 "박정수 배우께서 친구의 결혼식 주례를 봐주셨다"는 내용을 소개했다.

박정수는 "주례를 볼 때 직설적으로 말하는 편이다"며 "그날 가보니 하객들이 정말 시끄럽게 떠들더라. 가운데 서서 주례를 보는데 너무 시끄러워서 '왜 이렇게 시끄럽냐'고 말하려다가 신랑, 신부를 생각해 꾹 참았다"고 밝혔다. 손숙도 "나도 주례를 3번 본 적이 있는데 세 커플 다 이혼했다"고 고백했다.

이를 들은 김태균은 유민상에게 "만약 결혼한다면 두 분 중 누구에게 주례를 맡기겠느냐"고 물었고, 유민상은 "어느쪽을 택해도 온전할 수 없을 것 같다. 한쪽은 혼나고 다른 한쪽은 결혼이 끝난다"고 답해 출연진을 폭소케 했다.

두 배우는 '장수상회'에 함께 출연하는 배우 이순재와 신구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손숙은 "이순재와 하면 (신구와 할 때보다) 15분이 더 늦다"고 말했고 박정수도 "신구는 애드리브를 절대 안하는데 이순재는 말도 느리고 애드리브도 잦다"고 밝혔다.

그는 또 "사실 이순재의 애드리브는 재미 없다. 그런데 본인은 재밌다고 생각하시는 게 문제다"고 폭로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박정수와 손숙이 출연하는 '장수상회'는 인생 황혼기에 찾아온 노인들의 사랑 이야기를 다룬 연극이다. 오는 30일 서울 강남구 광림아트센터 장천홀에서 막을 올린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1.92상승 9.5914:32 09/18
  • 코스닥 : 646.31상승 2.0314:32 09/18
  • 원달러 : 1191.40상승 0.714:32 09/18
  • 두바이유 : 64.55하락 4.4714:32 09/18
  • 금 : 67.53상승 3.6514:32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